bar_progress

요즘 북한에서 가장 인기있는 제품은? 태양열 조명등

최종수정 2014.12.16 10:58 기사입력 2014.12.16 07:50

댓글쓰기

미항공우주국이 촬영한 야간의 북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심각한 전력난으로 밤이면 칠흑같은 북한에서 야간 조명 해결책으로 등장한 태양열 조명등이 각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중국과 교역이 활발한 단둥 해관 주변에는 최근 1~2년 사이에 태양열 조명등 판매점들이 크게 늘어나 북한 고객을 상대로 판촉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의주의 주민은 "신의주의 전체 가구 중 절반 정도가 태양열 조명등을 갖추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기사정이 가장 좋다는 평양에도 웬만한 가정에서는 태양열 조명등을 설치해놓고 있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단둥에서는 태양열 집열판과 배터리,일반 전구보다 훨씬 밝은 LED 전구 일체를 1500위안 정도에 구입할 수 있으며, 한번에 여러 개를 사면 값도 할인된다고 RFA는 전했다.

태양열 조명등은 지난해까지는 2000위안 정도였는데 북한 고객이 몰리자 경쟁업체가 생기면서 값이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북한 사람들이 태양열 조명등을 사는 이유는 성능이 좋기 때문이다. 제품 하나면 방 3개의 조명은 충분히 해결할 수 있고 휴대폰(손전화기) 충전과 작은 LCD 텔레비전 시청도 동시에 가능하다고 판매상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판매상들은 태양열 조명등의 성능은 비슷하며, 집열판도 충격을 가하지만 않는다면 반영구라고 선전하고 있다.흠이라면 배터리 수명이 약 1년 정도밖에 안 된다는 점이다.

태양열 조명등이 북한주민들 속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지만 1500위안이 넘는 조명등 값은 일반 주민들에게는 상당히 부담스러운 가격이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북한 장마당에서는 배낭에 넣고 다닐 수 있는 태양열 충전기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12V짜리 중국산 태양열 충전기는 50~70달러에 팔리고 있는데 햇빛에 두면 자동으로 전기에너지를 축적했다가 손전화(휴대폰)와 같은 저전압 전기기구에 공급할 수 있다.

전체 전력생산의 약 63퍼센트를 수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는 북한에서 최악의 가뭄으로 심각한 전력난을 겪고 있어 밤이면 문자 그대로 칠흑같다. 미국항공우주국(NASA)가 촬영한 사진을 보면 밤에 북한은 없다.

세계은행이 발표한 '2014년 세계발전지표(World Development Indicators)'에 따르면 북한의 전기 총생산량은 2011년 기준으로 216억 kWh로 같은 기간 한국의 전기생산량(5210억 kWh)의 4%에 그쳤다.북한에서 전기를 제대로 사용할 수 있는 주민은 전체인구의 26%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대북 지원 미국의 비정부 기구인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은 북한의 결핵 환자들에게 태양열 조명을 지원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다.

이 기구의 태양열 조명은 1.2 볼트의 LED 전구와 태양광 충전기, 그리고 휴대전화나 다른 전자기기의 충전을 위한 USB 단자를 탑재하고 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꼬북좌의 반전 매력' [포토] 나연 '깜찍한 여신미모' [포토] 선미 '도발적인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건강미의 대명사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스타화보

  • [포토] 클라라 '요염한 자태' [포토] 홍수아 '파격 보디 프로필'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