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취임 1년 은행장들 성적표 살펴보니

최종수정 2014.12.17 11:20 기사입력 2014.12.17 11:20

댓글쓰기

企銀 '기술금융' 톱 이끈 권선주 행장ㆍ농협銀 '예수금 성장판' 연 김주하 행장

[아시아경제 김철현 기자] 취임 1주년을 맞는 은행장들의 성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행장으로서 첫 1년 성적표를 들여다보면 향후 경영활동에서 어떤 분야에 주력할지 방향을 짐작해 볼 수 있기 때문이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권선주 IBK기업은행장과 김주하 NH농협은행장은 조만간 잇따라 취임 1주년을 맞게 된다. 권 행장은 지난해 12월 30일, 김 행장은 올해 1월 2일 취임식을 갖고 행장으로서 업무를 시작했다.

먼저 국내 첫 여성 행장으로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권 행장은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기술금융' 분야에서 뚜렷한 성과를 남긴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지난 11월 말을 기준으로 기업은행의 기술금융 대출 건수는 2672건, 금액만 1조2502억원에 달한다. 전체 은행 중에서도 1∼2위를 다투는 실적이다.
권 행장은 외부 전문 인력 채용을 확대해 자체 기술평가 체계를 구축했으며, 올 하반기 조직개편에서는 보다 전문적인 기업 발굴과 지원을 위해 기술금융부를 기술사업팀과 기술평가팀으로 세분화하기도 했다. 또한 기업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신용 대출을 지원하는 '기술평가 기반 대출'은 기존 500억원에서 5000억원 규모로 확대했으며 기술신용평가 수수료를 은행이 전액 부담하도록 해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덜어주기도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지난달 자회사 최고경영자(CEO)와 함께 1박2일 동안 진행한 기술금융 희망투어는 이 분야에 대한 권 행장의 관심을 잘 보여준다"며 "내년에도 핀테크 기업 육성 등 차별화된 기술금융 강화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하 농협은행장은 올해 초 취임 일성으로 "경쟁력 제고를 통해 농협은행을 시장을 선도하는 은행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정체된 농협의 조직문화에 활력을 불어 넣고 영업력을 높여 시중은행들과의 경쟁에서도 지지 않겠다는 의미였다.

김 행장의 시도는 성공적이었다. 1년여가 지난 11월말 농협은행의 예수금은 162조390억원, 대출금은 153조8646억원으로 집계됐다. 예수금과 대출금이 모두 150조원을 넘어선 것은 농협은행 역사상 처음이다. 전년 대비 증가액을 봐도 예수금은 18조7000억원이, 대출금은 11조9000억원이 불었다. 증가액과 증가율 면에서도 은행권 선두라는 것이 농협은행의 설명이다.
농협은행은 김 행장 취임 이후 펀드와 방카슈랑스, 청약저축, 신탁, 퇴직연금 등 대부분의 사업에서도 두드러진 성과를 내고 있다. 대표적으로 퇴직연금은 11월 말을 기준으로 7802억원 잔액 순증을 기록해 성장률 19.6%로 1위를 달리고 있다. 청약저축도 신규 114만4000좌로 1위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김 행장 취임 이후 조직문화를 개혁하고 성과 중심의 보상체계를 도입하는 등의 노력이 성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