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레이쥔의 자신감…샤오미, 스마트폰 1위 될 수 있을까

최종수정 2014.12.15 09:23 기사입력 2014.12.15 08:07

댓글쓰기

(출처-LG경제연구소)

(출처-LG경제연구소)


샤오미 레이쥔 회장 5~10년 내 스마트폰 1위 기업 되겠다
화웨이와 레노버에 대한 대응이 시급한 과제
'콘텐츠 구동 브랜드+혁신기술+사업 다각화' 모델로 전환
혁신의 레이쥔이라면 가능할 수도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중국의 스마트폰업체 샤오미가 5~10년 내 스마트폰 1위 기업이 될 수 있을까. 넘어야 할 산은 많지만 혁신을 추구하는 레이쥔 대표와 산하기업들의 성장으로 글로벌 정보기술(IT) 및 인터넷업계의 패권을 차지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베이징 LG경제연구소는 15일 '샤오미와 레이쥔의 도전과 전략'이라는 보고서를 통해 올해 중국 휴대폰 업계에서 부상한 가장 강력한 다크호스이자 최대의 이슈메이커로 샤오미를 꼽았다.

보고서에 따르면 샤오미는 창업 4년 만인 올해 3 분기에 중국 휴대폰 시장 점유율 1위에 올랐고, 인도, 인도네시아 등 해외시장 진출에 있어서도 적어도 지금까지는 연거푸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하지만 무(無)점포 경(輕)자산 전략하에 구전 마케팅에 의존한 성장전략을 채택하다 보니, 시간이 지나면서 이런저런 구설에 오르고 온라인 판매량을 속이는 등의 크고 작은 실수도 저지르는 등 초기의 신비감이 빠르게 잦아들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제 업계의 관심은 어느덧 메이저 플레이어로 부상한 샤오미가 앞으로 어떤 전략을 택할 것인지, 지금까지 엄청난 성공을 가져다 준 특유의 비즈니스 모델이 앞으로 덩치가 계속 커져가는 상황에서도 통할 수 있을 것인지 하는 문제들에 쏠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샤오미의 가장 시급한 과제는 화웨이와 레노버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SA데이터에 의하면 올 3분기 샤오미의 휴대폰 출하량은 1800만대에 달해 삼성, 노키아, 애플과 LG에 뒤이어 5위를 차지했고, 스마트폰만 보면 3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화웨이가 여전히 1480만대로 본토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으며, 미디어텍의 1+1 칩과 퀄컴의 MSM8916을 탑재한 저가 4세대(4G) 휴대폰들이 풀리기 시작했다. 현재 샤오미에 급한 것은 애플과 삼성에 대한 도전이 아니라 레노버와 화웨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소업체들로부터의 위협에 대한 대응이라는 것이다.

최근 샤오미의 레이쥔 회장은 '모바일 플랫폼 전략'으로 향후 5~10년 안에 세계 1위 스마트폰 기업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샤오미가 이미 모바일인터넷, 전자상거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분야 20여개 기업에 투자해 나름의 모바일 인터넷 생태계 구축을 위한 씨앗을 뿌려놓았다는 점에서 이 같은 자신감은 전혀 근거가 없는 것은 아니라고 해석했다.

만약 이 같은 미래 전략이 성공을 거둔다면 샤오미는 단순한 휴대폰 제조업체를 넘어 BAT에 버금가는 광대한 영역에 걸쳐 애플보다 복잡하고 정교한 생태계를 구축하고, '콘텐츠+혁신기술+사업다각화' 모델로 글로벌 IT 및 인터넷 업계의 패권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원대하고 야심찬 꿈을 이루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고 쓰러뜨려야 할 경쟁기업들은 그보다 훨씬 더 많다고 지적했다.

콘텐츠를 실어 나를 휴대폰 영역에서 고객기반을 지속적으로 키워가야 하고, 아직 도전자의 지위에 머물러 있는 소프트웨어 및 애플리케이션 시장에서 경쟁우위를 굳혀야 한다는 것이다. 즉 나름의 모바일 인터넷 생태계를 유지하고 발전시킬 수 있는 끊임없는 혁신기술의 수혈이 필요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보고서는 샤오미와 레이쥔이 과연 이런 힘겨운 도전과제들을 잘 풀어갈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아직은 도박과 다름없는 내기가 벌어지고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샤오미 창업 때부터 원대한 포부를 갖고 차근차근 준비를 해왔던 것을 보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 관측했다.

특히 산하의 4개 회사가 잇달아 상장되고 2010년 4월 설립된 샤오미는 누적 판매량이 벌써 5000만대를 상회하고, 투자한 회사들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일부는 샤오미 시스템으로 편입되면서 '레이쥔 계열'의 구체적인 모습이 갖춰져가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향후 중국을 이끌 IT기업으로 꼽히는 'TABLE'에서 B는 바이두, A는 알리바바, T는 텅쉰, L이 바로 '레이쥔 계열' 이다. E는 '저우훙이 계열', 즉 인터넷 보안업계 1위인 '360 계열'을 말한다.

보고서는 레이쥔이 휘하의 샤오미와 4개 계열사통해 주무르고 있는 재산(보유지분의 시장가치)은 총 135억달러로, 인터넷 업계에서 BAT의 조타수인 리옌훙(李彦宏), 마윈(?云), 마화텅(馬化騰) 등 3인 바로 다음으로 많다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