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숙명여대, '폭언·강매' 작곡과 교수 파면 결정

최종수정 2014.12.12 14:24 기사입력 2014.12.12 1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오진희 기자] 숙명여대가 폭언과 강매 등 비위행위 논란을 빚은 작곡과 교수 두 명을 파면하기로 결정했다.

12일 숙명여대는 "지난 9일 열린 교원징계위원회에서 학생들에 대한 폭언과 졸업작품집 강매 등 비위행위로 회부된 본교 음악대학 작곡과 윤영숙, 홍수연 교수에 대해 파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징계위원회는 총 6차에 걸친 회의에서 학교 제출자료와 피징계자가 제출한 소명자료, 학생과 교수의 증언을 청취한 결과 ▲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오선지 및 졸업작품집 강매 ▲ 수업 부실 ▲ 학생과 조교들에 대한 폭언 ▲ 실험실습비의 부적절한 사용 등이 사실로 드러났다고 판단했다.

숙명여대는 "이번 작곡과 사태를 계기로 전반적인 시스템 개혁을 단행하고, 대학 사회에 건전한 기풍을 확립해 존중과 배려의 캠퍼스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숙명여대 학생들은 두 교수의 물품 강매, 성희롱과 폭언 등에 대해 그동안 학교에 해임해달라고 주장해 왔으며, 학교측도 지난 6월 교수들에 대한 감사에 착수해 비위 행위 정황을 확인, 감사 완료 시점까지 강의를 배정하지 않기로 처분을 내린 바 있다. 또한 이들을 지난 9월 말께 징계위원회에 회부했다.
한편 윤 교수와 홍 교수는 학교 측의 강의 정지 처분에 대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