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꼬인 한일관계, 中企가 숨통 틔운다

최종수정 2014.12.12 10:04 기사입력 2014.12.12 10:04

댓글쓰기

국교정상화 50주년 맞아 내년 3월 서울서 정책포럼 개최

[아시아경제 이은정 기자] 한일 양국의 중소기업인들이 내년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위기에 빠진 양국 관계의 구원투수로 나서기로 했다. 과거사 문제로 좀처럼 풀리지 않는 한일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민간이 나서야 한다는 컨센서스에 맞춰 양국 중소기업계가 앞장 선 것이다.
12일 중소기업계에 따르면 한일 양국의 대표적 중소기업 단체인 중소기업중앙회와 일본중소기업단체중앙회는 한국 중기중앙회의 새로운 회장단이 출범하는 내년 3월께 서울에서 '한ㆍ일 중소기업 정책포럼'을 열고 경제발전과 관계개선 도모를 위한 협력 체제를 구성키로 했다.

포럼에는 양국 중소기업 단체와 지원기관 등의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투자 ▲인재 ▲기술ㆍ판로 ▲문화 등의 분야에서 교류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이번 정책 포럼을 경직된 한일관계의 물꼬를 튀는 계기로 삼겠다는 게 양국 중소기업계의 구상이다.

특히 한국 중기중앙회의 새로운 회장단이 구성되자마자 양국 대표가 만나 포럼을 개최하기로 한 것은 과거사에 대한 입장 차이로 한일 양국의 정치적 갈등이 커지면서 민간교류에도 악영항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기준 한일 교역액(수출액+수입액)은 429억7300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9.8% 줄었다. 상반기 실적만 비교한다면 국제 금융위기 때인 2009년(319억4천500만 달러) 이후 가장 최저 수준이다.
한일 중소기업계는 이에 따라 이번 정책포럼을 통해 양국간 교류를 확대할 방침이다. 또 제3국 진출과 양국 관광, 무역투자 확대, 기술ㆍ소재ㆍ부품, 안전ㆍ방재, 운수 등의 분야에서 산업협력 방안도 강구할 계획이다.

중기중앙회 관계자는 "한일 중기정책포럼은 양국 중소기업계 전문가들이 모이는 자리로, 정치와 별개로 경제 분야에서는 대화를 지속해 서로 협력하자는 취지로 개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특히 내년 3월에 열릴 정책포럼에서는 양국 간 경제 협력과 한ㆍ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을 맞아 중소기업계 차원의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은정 기자 mybang2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