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비자 홀린 하반기 최고 新車 '쏘렌토·A8'

최종수정 2014.12.12 09:20 기사입력 2014.12.12 09:20

댓글쓰기

SK엔카 지난달 성인남녀 237명 대상 '하반기 출시 신차 중 최고 모델' 온라인 설문조사 실시

올 뉴 쏘렌토

올 뉴 쏘렌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국내 최대 중고차 전문기업 SK엔카는 지난달 성인남녀 237명을 대상으로 '올 하반기 출시 신차 중 최고의 모델'이라는 주제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 국산차는 기아자동차 올 뉴 쏘렌토, 수입차는 아우디 뉴 A8이 각각 1위를 차지했다고 12일 밝혔다.

42.2%를 득표한 올 뉴 쏘렌토는 2009년 쏘렌토R 출시 이후 5년4개월 만의 풀체인지 모델로 디자인, 성능, 안전성, 편의성 등을 대폭 개선해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 신차 시장에서도 기아 판매를 이끌며 신차 효과를 톡톡히 보여주고 있다.
SK엔카는 "온라인 설문조사에 응한 소비자들은 '트렁크와 좌석 공간이 넓어 요즘 캠핑이나 야외활동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인기며, 초고장력 강판을 적용해 동급 최고의 안전성을 느낄 수 있다'고 했다"며 "전방 추돌 경보 시스템, 하이빔 어시스트 등이 국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최초로 적용된 점도 장점으로 꼽혔다"고 했다.

올 뉴 쏘렌토 메인대쉬

올 뉴 쏘렌토 메인대쉬

썝蹂몃낫湲 븘씠肄

2위는 현대자동차 아슬란(34.6%)이 차지했다. 대형 세단 시장에서 수입차의 공세가 거세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는 아슬란을 출시하며 내수시장 지키기에 나섰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내년 대형차 판매가 올해보다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 가운데, 아슬란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응답자들의 아슬란에 대한 주요 평가 코멘트로 SK엔카는 '포지션이 애매하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실제로 보니 새로운 세그먼트를 창출하는 중요한 모델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대형 세단이 갖춰야 할 정숙성과 승차감, 프리미엄 감성이 돋보인다', '국내 최고급 전륜구동 세단' 등을 제시했다.
현대차 아슬란

현대차 아슬란

썝蹂몃낫湲 븘씠肄

3위는 15.6%의 득표율을 보인 한국GM 쉐보레 아베오 2015년형이 차지했다.

수입차 중에서는 아우디 뉴 A8 선호도 비중이 44.3%였다. 아우디 뉴 A8은 아우디 기업 슬로건인 '기술을 통한 진보'를 뛰어 넘어 '진보가 낳은 예술'로 평가 받고 있다. 아우디의 최고급 프리미엄 세단답게 대형 세단의 정숙성, 승차감은 물론 역동적인 주행성능이 조화를 이룬 차량이다.

더 뉴 아우디 A8

더 뉴 아우디 A8

썝蹂몃낫湲 븘씠肄

SK엔카는 "많은 응답자들이 '4륜구동 시스템인 콰트로를 통해 차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고 평가했다"며 "이 밖에 '볼 때마다 멍하니 쳐다볼 정도로 디자인이 고급스럽다', '한번쯤 가져보고 싶은 차'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대형 세단에 이어 새로운 개념의 SUV 모델인 BMW 뉴 X4(11.8%)와 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GLA클래스(11%)가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뉴 X4는 스포츠 쿠페와 SUV의 장점만 모아둔 쿠페형 SUV라는 신개념으로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모델이다. '실용적이면서 날렵한 차', '뛰어난 디자인에 눈길이 간다', '빗길에서도 안정적인 주행' 등 BMW 성능과 디자인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다.

BMW 뉴 X4

BMW 뉴 X4

썝蹂몃낫湲 븘씠肄

더 뉴 GLA클래스 역시 벤츠의 새로운 소형 SUV로 기존 SUV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출시 당시 많은 기대를 받았다. 메르세데스-벤츠 소비자층이 다른 수입차 브랜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연령대가 높다는 인식이 있으나, 이번 소형 SUV 출시로 20~30대의 젊은 소비자층을 끌어 모을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최현석 SK엔카 마케팅부문장은 "올 하반기에 출시된 신차 중에서 국산은 SUV, 수입은 대형 세단에 대한 소비자 선호도가 가장 높았다"며 "또 대대적인 변화로 세대 교체를 이루거나 시장에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모델들이 소비자들에게 많은 관심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