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일모직 청약에 24.6조 몰려…"경쟁률 160대 1"

최종수정 2014.12.11 17:37 기사입력 2014.12.11 17:25

댓글쓰기

제일모직 공모 주관증권사인 KDB대우증권의 한 영업점 모습

제일모직 공모 주관증권사인 KDB대우증권의 한 영업점 모습



제일모직 청약에 24.6조 몰려…"경쟁률 160대 1"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제일모직 공모주 청약에 현재까지 24조6000억원가량의 돈이 몰렸다. 청약 마감이 끝나기도 전에 삼성에스디에스와 삼성생명 청약증거금 규모를 훌쩍 뛰어넘었다. 경쟁률은 160대 1을 기록 중이다.

11일 제일모직 공모 주관사인 KDB 대우증권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틀간 일반투자자들로부터 제일모직 공모주 청약을 진행한 결과 이날 오후 2시 기준 총 6개 증권사에 9억1925만1600주의 청약이 들어오며 24조6552만3297만5000원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

제일모직의 청약 증거금은 역대 최대 규모다. 역대 청약 증거금 규모 1위를 기록했던 삼성생명은 19조8444억원이었다.
경쟁률은 159.9대 1을 기록했다.

증권사별로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곳은 282.7대 1인 신한금융투자다. 삼성증권은 226.4대 1, 하나대투증권은 157.4대 1의 경쟁률을 나타내고 있다.

대우증권은 139.3대 1, 우리투자증권은 126.5대 1, KB투자증권은 119.9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중이다.

제일모직의 구주매출과 신주모집을 통한 공모 주식은 2874만9950주(액면가 100원), 공모가는 5만3000원이다. 공모 규모는 올해 최대인 1조5237억원이다.

기관, 고위험고수익투자신탁, 우리사주조합에 배정된 수량을 제외한 일반투자자 물량은 20%에 해당하는 574만9990주다. 이 중 대우증권이 37.9%(217만9000주), 우리투자증권이 30.7%(176만2000주), 삼성증권 24.2%(139만1000주), 신한금융투자ㆍ하나대투증권ㆍKB투자증권이 각각 2.4%(13만9000주)에 대해 청약을 받는다.

제일모직은 오는 18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다. 공모가 기준 시가총액은 7조2000억원(1억3500만주)에 달한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