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학습병행제, 창조경제 연장선상에서 추진해야"

최종수정 2014.11.30 14:18 기사입력 2014.11.30 14:1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정부가 적극 추진 중인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기능인력 뿐 아니라 창조경제를 구현할 창의인력 역시 현장 중심으로 양성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학습병행제는 학습근로자를 현장에서 NCS기반 훈련 프로그램에 따라 가르치고 부족한 이론 교육을 학교에서 보완시킨 후 산업계가 자격을 주는 새로운 교육훈련제도이다.

30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간한 '창조경제를 열어갈 인재, 일학습병행제로 양성'에 따르면 현재 일학습병행제에 약 1800개사가 참여하고 있다.

또 지난 9월에는 동 제도의 법적 근거로 '산업현장의 일·학습지원에 관한 법률'을 제정, 향후 지속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발판도 마련하는 등 시행 첫 해에 적지 않은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된다.

이에 보고서는 보다 장기적 관점에서 기능인력 뿐만 아니라 창조경제를 구현할 전문인력 역시 일학습병행제로 양성할 것을 제안했다. 향후 국내에서는 R&D, 마케팅 및 서비스, 제조업+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산업·기능 간 융복합 인력의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산업현장에 즉시 투입 가능한 R&D, 융복합 전문인력은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연구실 중심이 아닌 현장 훈련을 바탕으로 양성되어야 한다고 동 보고서는 주장했다.
보고서는 일학습병행제의 조기 정착과 내실화를 위해 6가지 실천 방안을 제시했다.

첫째‘학위연계형’과정은 극소수 선발자에 한해 박사과정까지 지원하여 고급인재를 양성하도록 지원하도록 유도한다.

둘째, 국내 기업들은 주로 해외 공장에서 생산, 국내 본사는 기획 및 마케팅을 담당하는 형태로 업무 영역이 분리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국내에서는 기획 및 마케팅 등 서비스분야에서 일학습병행제 시행을 서둘러야 한다.

셋째, 사물인터넷, 스마트 공장 등 제조업 혁신을 주도하기 위해 한 가지 기능이 아닌 다기능 융복합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 따라서 일학습병행제의 훈련 프로그램간 칸막이를 제거, 산업별·기능별 훈련 프로그램간 접목을 장려해야 한다.

넷째, 일학습병행제의 글로벌 자격화를 추진한다.

다섯째, 일학습병행제를 청년 해외취업 사업(K-move)과 연계해야 한다.

여섯째, 해외공장으로의 기술이전 및 기술 지도를 담당할 기업현장교사 수요 증가가 예상되므로 이들에 대한 양성 지원책 및 자격 체계 등을 강화해야 한다.

박기임 국제무역연구원 수석연구원은 “일학습병행제는 기존의 학교·이론 중심의 직업훈련을 기업·현장 중심으로 전환하는 완전히 새로운 제도”라고 평가하며, “장기적으로 우리 산업구조를 고도화하는 전략의 연장선상에서 인력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