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아보험, '손보사vs생보사' 어디가 좋을까

최종수정 2014.11.30 13:25 기사입력 2014.11.30 13: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질병부터 상해까지 자녀를 위한 든든한 안전망을 갖추기 위해 많은 예비 부모들이 자발적으로 가입하는 상품이 바로 '태아보험'이다. 태아보험은 엄마가 임신 상태에서 가입할 수 있는 자녀보험으로, 신생아보험으로 잘 알려져 있다. 출생 후 신생아의 선천적 장애나 저체중으로 인한 수술시·입원비 뿐만 아니라 자녀의 질병이나 사고에 대해 종합적으로 보장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즉, 아이가 태어나 가입하는 '어린이보험'을 출산 전 미리 가입하는 것으로 생각하면 쉽다.

우선 어린이보험은 다양한 상해나 질병을 보장 받을 수 있는 어린이 전용(만 15세 미만 가입가능) 보험상품으로 후유장애, 암, 골절, 화상, 실손의료비 등의 건강 보장부터 시력교정, 치과치료, 학교 사고, 유괴·납치에 따른 신체적·정신적 피해 등 다양한 내용을 보상한다. 다만 상법에 의거해 사망 보장은 없다. 환급 여부에 따라서는 만기환급형과 순수보장형 두 가지 형태로 구분할 수 있으며, 만기환급형의 경우 환급금을 자녀의 교육비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최근에는 20~30세 만기가 아닌 100세 만기 상품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반면 태아보험은 임신 중일 때 가입할 수 있는 보험이다. 출산 후에는 '태아 등재'라는 간단한 절차만 거치면 된다. 어린이보험의 보장에 선천적 이상(기형아), 인큐베이터 사용 등의 태아 보장을 추가한 것을 말한다. 또한 사망, 후유장애 등 임산부 관련 보장과 유산위로금 등의 보장도 포함돼 있다.

과거의 자녀보험은 보장 기간이 주로 20~30세였다. 하지만 평균 수명이 증가하고 의료기술이 발달하면서 최근 100세까지 보장되는 태아보험이 인기를 끌고 있다. 기본적으로 가입돼 있는 보험의 보장기간이 끝난 경우 다시 보험에 가입할 수 없을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태아보험의 보장이 30세에 만기가 되면, 그 사이 발생한 질병 때문에 인생의 남은 기간 내내 보험없이 살아야 하는 상황이 닥칠 수 있는 것이다. 100세 만기의 경우 보험료 납부 기간이 고민될 수도 있다. 사실 개인마다 라이프 스타일과 보험 가입에 대한 기준이 다르므로 명확한 득과 실을 단정 지을 수는 없다.

그렇다면 태아보험과 어린이보험은 손해보험 상품과 생명보험 상품 중 어느 곳에 가입하는게 좋을까. 어린이보험의 경우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의 보장이 크게 차이가 없는 추세다. 두 업계 모두 임신을 인지한 때부터 가입이 가능하고 실손 보장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다만 생명보험과 손해보험의 장·단점은 있다.
우선 손해보험은 보장 범위가 넓다. 아이를 위한 세심한 담보들이 준비돼 있고, 보장하는 상해 또는 질병 관련 담보가 많아 실비 보장과 함께 중복 보상도 가능하다. 또한 자녀 일상생활 배상책임 등 생명보험에는 없는 비용손해 담보가 강점이다. 과거에는 갱신형 담보가 많았으나 최근에는 이 또한 많이 줄었다. 다양한 보장을 원하는 경우나 한 보험사의 상품만 택해야 한다면 손해보험 상품을 가입하는 추세다.

이에 비해 생명보험은 추가로 가입하기 좋은 상품들이 주를 이룬다. 일부 보험사의 경우 통원비나 암 진단비에 대한 보장이 잘 돼 있고, 중대한 수술비 보장이 매회 정액 보장되는 장점이 있다. 따라서 여유가 있다면 손해보험과 함께 생명보험에 가입하면 추가적인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보험사 관계자는 "태아보험에 가입할 때는 장기적인 계획을 세우고 여러 상황을 꼼꼼히 살펴본 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현재 경제 사정, 아이 인생 전체에서 부모로서 책임져주고 싶은 범위는 물론, 보장금액의 현재 가치 등을 충분히 고려한 후, 객관적인 정보를 기반으로 상품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