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6자리 우편번호 내년 8월부터 5자리로

최종수정 2014.11.30 12:00 기사입력 2014.11.30 12:00

댓글쓰기

(자료-우정사업본부)

(자료-우정사업본부)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6자리였던 우편번호가 내년 8월부터는 5자리로 바뀐다.

우정사업본부(본부장 김준호)는 도로명주소 시행 정착에 맞춰 우편업무의 효율적 추진과 국민 편의 증진을 위해 2015년 8월1일부터 시행되는 국가기초구역 체계의 우편번호 개편안을 12월 1일자로 확정 고시했다.

새우편번호로 사용하게 될 국가기초구역번호는 소방, 통계, 우편 등 모든 공공기관이 공통으로 사용하게 돼 국가차원의 시너지 효과가 예상되며 국가기초구역 단위가 하천, 철도, 대로 등 객관적인 지형지물을 기준으로 설정돼 우편업무의 효율화도 기할 수 있게 됐다고 우본은 설명했다.

현재 사용하는 우편번호는 읍ㆍ면ㆍ동 및 집배원별 담당구역을 나타내는 6자리로 구성됐으나, 새우편번호 체계는 5자리로 앞의 3자리까지는 시ㆍ군ㆍ구 단위를, 뒤 2자리는 일련번호로 구성돼 총 3만4000여 개가 부여돼 있다.

우본은 이번 우편번호 개편에 따라 국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모든 세대에 안내문 발송과 새우편번호부 책자 발행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한 국민 안내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특히 우편물을 다량발송 하는 국민과 기업을 위해 새우편번호 데이타베이스(DB) 및 전환 소프트웨어 등을 인터넷우체국(www.epost.kr)과 우정사업본부 및 전국 우체국 홈페이지를 통해 제공하고 있다.

김준호 우정사업본부장은 "국민들이 우편번호 사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할 것"이라면서 "새우편번호가 시행되면 지금보다 더욱 빠르고 정확한 우편물 배달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