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곽진언 '자랑', 김필의 '필즈 송' 어떻게 꺾었나

최종수정 2014.11.23 09:45 기사입력 2014.11.23 09:45

댓글쓰기

Mnet '슈퍼스타k6' 곽진언 / Mnet 방송 캡처

Mnet '슈퍼스타k6' 곽진언 / Mnet 방송 캡처



곽진언 '자랑', 김필의 '필즈 송' 어떻게 꺾었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곽진언(23)이 Mnet '슈퍼스타K6'에서 김필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밤 11시에 방송된 '슈퍼스타K6' 최종회에서 곽진언은 김필(28)을 꺾고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곽진언은 따뜻한 감성의 저음을 무기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날 승부는 자율곡 미션과 우승곡(자작곡) 미션으로 꾸며졌다. 첫 미션에서 김필은 마이클 잭슨의 '맨 인 더 미러'를 불렀고, 곽진언은 조용필의 '단발머리'를 선택했다.
이어진 자작곡 대결에서 김필은 '필즈 송'을, 곽진언은 '자랑'을 불렀다. 모두 어쿠스틱 기타를 들고 무대에 서서 포크 스타일 음악을 선사했지만 김필은 강렬한 록의 느낌이었고, 곽진언은 잔잔한 기타 연주만을 반주 삼아 부드러운 보컬을 뽐냈다.

이날 결승은 온라인 사전투표와 생방송 문자투표 50%, 심사위원 점수 50%로 최종 점수가 정해졌다. 심사위원 점수의 경우 1라운드는 김필이 다소 앞섰지만, 2라운드에서는 곽진언이 잇달아 99점을 받으며 김필을 이겼다.

우승한 곽진언은 "정말 감사드린다. 앞으로 더 열심히 음악 하는 모습 보여 드리고 싶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어 "동생이 생방송을 보러 왔다"면서 동생에게 "잘하자"고 말한 뒤 감격의 눈물을 보였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은 "곽진언, 축하한다" "곽진언, 어제 무대 대박" "곽진언, 난 김필 응원했는데" "곽진언, 승승장구하길" "곽진언, 파이팅"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