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도네시아경찰 '처녀성 검사' 논란…"여경 지원자 처녀막 있는지 확인"

최종수정 2014.11.20 16:01 기사입력 2014.11.20 16:01

댓글쓰기

자료사진

자료사진


인도네시아경찰 '처녀성 검사' 논란…"여경 지원자 처녀막 있는지 확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인도네시아경찰이 여성경찰관(여경)을 채용할 때 처녀막이 존재하는지 확인하는 '처녀성 검사'를 의무적으로 시행해 피해자들과 국제인권단체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이 18일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경 지원자는 미혼이어야 하며 일반 건강검진과 함께 처녀성 검사를 필수적으로 받아야 한다' 등의 내용을 담은 채용 지침을 웹사이트에 올려놨다고 보도했다.

처녀성 검사를 받은 여성들은 언론 인터뷰에서 한결같이 수치심과 고통, 정신적 충격을 호소했다.

여경 지원자들은 여의사 앞에서 옷을 벗은 채로 처녀성 검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뷰에 응한 여경들은 상사에게 처녀성 검사의 부당함을 건의했지만 폐지되지 않고 수십년째 악습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의 니샤 베리아 여성인권 부국장은 "이른바 처녀성 검사는 차별적이고 일종의 성폭력이며 여성의 경찰직 적격 여부 판단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론니 솜피 인도네시아경찰 대변인은 "처녀성 검사를 부정적으로 볼 이유가 없다. (처녀성 검사는) 성병이 있는지를 알아보려는 것이며 전문가가 검사하기 때문에 아무런 피해가 없다"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