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국 아파트값 3년만에 상승 전환

최종수정 2014.11.20 09:56 기사입력 2014.11.20 09: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9·1부동산 대책 등의 효과로 올해 전국 아파트 값이 3년만에 반등했다. 지방 아파트와 소형 아파트가 가격 상승세를 이끌었지만 작년에 비해 수도권 및 중대형 아파트도 상승 대열에 합류했다.

2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1월 현재 전국 아파트 값은 작년말 대비 2.37%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2년과 2013년 각각 3.79%, 0.13% 하락했던 아파트 가격이 다시 3년만에 상승세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완화 정책 덕분에 지난달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8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실수요자들이 주택거래에 나선 덕분으로 풀이된다.

부동산 시장에서 통상 12월은 계절적 비수기지만, 현 추세대로라면 연 2%대 초반의 오름폭은 유지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지역별 아파트값을 보면 지난해 1.57% 하락했던 수도권(서울·경기·인천)이 올 들어 1.90% 상승률을 기록중이다. 특히 서울시의 경우 2.05%로 오름폭이 더 컸다.
서울 연간 아파트값이 오른 건 2009년 5.88%를 나타낸 이후 5년만이다. 경기 지역 역시 2010년부터 4년째 미끄럼을 타다가 올해 1.72%로 상승 전환했다.

지난해 3.32% 올랐던 지방은 올해도 3.42%의 비슷한 상승폭을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지난해에 이어 대구시가 8.86%로 전국 최고 상승률을 올렸다. 충북이 6.46%로 뒤를 이었고, 경북 4.55%, 충남 3.91%, 광주 2.91% 등의 순이었다.

다만 대구와 경북의 아파트값은 지난해 각 12.07%, 9.97% 오른 것에 비하면 올 들어 상승폭은 주춤했다.

주택형별로는 소형이 상승세를 이끌었다. 전국 기준 전용면적 60㎡ 이하 아파트 값의 상승률이 3.41%를 기록했고, 60∼85㎡ 초과 2.58%, 85㎡ 초과 1.46%로 나타났다.

대형 아파트의 약진도 눈에 띈다. 전국 기준 지난해 2.4% 하락했던 85㎡ 초과 아파트 가격은 올해 3.85% 상승세로 돌아섰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