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유출, 노상방뇨 장면…소속사 "노이즈마케팅 아냐"

최종수정 2014.11.20 07:31 기사입력 2014.11.20 07:31

댓글쓰기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사진=유출된 블랙박스 영상 캡쳐 화면]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사진=유출된 블랙박스 영상 캡쳐 화면]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유출, 노상방뇨 장면까지…소속사 "노이즈마케팅 아냐"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그룹 울랄라세션의 렌트카에서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블랙박스 영상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17일 유튜브 사이트에는 "울랄라세션의 렌트카에서 찍힌 블랙박스 유출영상입니다"라는 글과 함께 블랙박스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울랄라세션 멤버들이 차량 이동 중 차 안과 밖에서 나누는 사적인 대화와 노래 연습 등이 담겨졌다. 특히 몇몇 멤버들이 길가에 차를 세우고 노상방뇨를 하는 장면 등이 그대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이와 관련 울랄라세션 소속사 울랄라컴퍼니 관계자는 "유출된 과정을 현재 확인 중에 있으며, 울랄라세션의 활동 재개를 앞둔 상황에 불편한 이슈가 생긴 것에 대해 유감"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일부에서는 울랄라세션이 19일 정규 1집 앨범 '리조이스(reJOYce)'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노이즈마케팅이라는 불편한 시각도 제기하고 있다.

이에 울랄라컴퍼니 관계자는 더팩트와의 통화에서 "앨범 발표 시기와 겹쳐 며칠 전 올라온 동영상이 새삼 화제가 된 것뿐"이라며 "노이즈 마케팅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아울러 울랄라세션 소속사 울랄라컴퍼니는 블랙박스 영상의 유출 경로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충격",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어떻게 유출됐나", "울랄라세션 블랙박스, 노상방뇨 장면까지 퍼뜨리며 노이즈마케팅 하고 싶은 사람 없을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