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길선·권오갑 현重 투톱, 자사주 2억원 샀다

최종수정 2014.11.19 15:23 기사입력 2014.11.19 15:2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현대중공업은 최길선 회장과 권오갑 사장이 책임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자사주를 각각 2억원씩 장내 매입했다고 19일 밝혔다.

최 회장과 권 사장이 매입한 주식은 각각 1719주, 1721주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번 주식 매수에 대해 “최고경영진의 주식 매수는 회사 정상화 및 주가 회복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며“책임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두 최고경영자가 주식매수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