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철 삼성 선대회장 27주기 추도식, 범 삼성가 3년째 각자 행사

최종수정 2014.11.19 11:24 기사입력 2014.11.19 11: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고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선대회장의 27주기 추도식이 19일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호암재단이 주관하는 추모식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장,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비롯한 계열사 사장급 이상 임원 50여명이 참석했다.

추도식은 6개월째 병상에 누워있는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대신해 이 부회장이 주도했다. 홍라희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패션부문 사장 역시 추도식에 참석했다.

삼성그룹 사장단은 오전 시간 동안 추도식을 가졌다. 오후에는 CJ, 신세계, 한솔그룹 등 범 삼성가 가족들과 주요 경영진들이 별도로 시간을 나눠 추도식을 진행했다.

지난 20여년 동안 범 삼성가가 함께 추도식을 진행해왔지만 지난 2012년 삼성과 CJ가 호암의 차명 재산을 놓고 상속 분쟁을 벌이며 3년째 그룹별로 행사를 진행한 것이다.

이날 오후 CJ그룹은 임원진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대 회장 추도식을 가졌다. 한솔그룹은 조동길 회장이 계열사 사장단과 함께 선영을 찾았다. 신세계그룹은 김해성 신세계그룹 사장을 비롯한 계열사 사장단만 참석했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