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열티·관리비 없는 편의점 ‘레몬비’, 가맹사업 본격화

최종수정 2014.11.19 09:40 기사입력 2014.11.19 09:40

댓글쓰기

독립형 편의점 '레몬비'

독립형 편의점 '레몬비'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독립형 편의점 프랜차이즈 기업 '㈜바구니'의 자체 편의점 브랜드인 '레몬비'(Lemon B)가 가맹사업을 본격화한다고 19일 밝혔다.

‘정직한 편의점’을 표방하는 레몬비는 로열티와 관리비, 해지 위약금이 없고 오히려 본사에서 점주에게 매월 일정 지원금을 지급하는 시스템으로 기획됐다.

매월 판매 수익의 일부를 로열티와 관리비로 지불하는 기존 편의점과 달리, 본사에 지불하는 로열티와 관리비가 없다. 이를 통해 매장 운영 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익의 전체가 점주에게 돌아가 더 큰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또 편의점 운영상의 어려움으로 가맹 계약을 해지하더라도 일체의 해지 위약금이 없고, 점주가 자유롭게 영업시간을 관리할 수 있어 연중무휴 24시간 영업에 대한 부담이 없다.

개인 편의점이나 독립 편의점의 약점으로 지적되는 물류 조달 문제 역시 해결, 전문 물류회사를 이용한 제 3자 물류 시스템을 이용해 안정적으로 물류를 공급받을 수 있다.
이 밖에도 업계 최저 수준의 가맹비와 인테리어 비용을 제공하는 한편, 가맹 계약 이후 빠른 시일 내에 점포 개점이 가능하도록 본사가 지원해 인테리어 공사와 교육, 상품 입고 및 진열 등의 개점 준비 과정을 최대 2주안에 끝마칠 수 있다.

바구니 관계자는 “점포 개점 후 매출 부진 시 본사에서 해당 점포를 인수하기 때문에 편의점 창업에 대한 위험부담도 적다”며 “본사만 배불리는 프랜차이즈가 아닌 점주와 프랜차이즈 본사 모두 상생할 수 있는 착한 기업을 목표로 편의점 점주에 대한 혜택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몬비는 현재 강동점, 방학플러스점, 신림점, 목동점, 방이필름호텔점, 동탄북광장점이 오픈해 있으며, 올해 내 서울 지역 3개 지점과 경기 지역 2개 지점이 추가 오픈될 예정이다.

레몬비 가맹사업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www.lemonb.c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