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해 中企 구조조정 기업 125개..은행 충당금 4800억 쌓아야

최종수정 2014.11.19 12:00 기사입력 2014.11.19 12:00

댓글쓰기

제조업 전년대비 43% 증가

[아시아경제 이장현 기자] 올해 중소기업 중 구조조정 대상기업이 소폭 늘어났다. 이에 따라 은행권의 추가적인 충당금 적립도 피할 수 없게 됐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밝힌 2014년 중소기업 구조조정 대상기업은 125개사로 전년대비 11.6%(13개) 증가했다. C등급은 54개로 전년과 동일하고 D등급은 71개로 전년대비 13개 증가했다. 경기회복이 지연돼 기업의 경영실적이 악화된 탓이 크지만 채권은행들의 적극적이 구조조정 의지도 반영됐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이 76개로 전년대비 43.4%(23개) 증가한 반면, 비제조업은 49개로 전년대비 16.9%(10개) 감소했다. 제조업 중에서는 전자부품업이 전년대비 8개 증가했고 플라스틱제품업 6개, 기타 운송장비업이 5개 증가했다. 비제조업 중 경기민감업종인 부동산업과 도소매업에서 각각 2건 증가했지만 오락및레저서비스업이 18개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18개 골프장의 대규모 구조조정의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이다.

9월말 현재 구조조정대상 선정 125개 기업에 대한 신용공여액은 1조4069억원이다.

은행권은 이번 구조조정 추진에 따라 약 4854억원의 충당금 적립이 필요하다. 은행들은 9월말 현재 2328억원을 적립해 놨고 추가로 2526억원의 적립이 필요하다. 이에 따른 은행권의 BIS비율은 14.18%에서 14.16%로 0.02%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은 C등급 기업에 대해 자산부채를 실사하고 경영정상화계획을 수립하는 등 워크아웃을 조속히 추진토록 지도할 방침이다. D등급 기업에는 채권금융사의 지원 없이 자체 정상화를 추진하거나 법원의 기업회생절차 신청을 유도한다.

또 B등급 기업 중 일시적으로 유동성이 부족한 기업으로 나타난 32개사에 대해 Fast Track프로그램을 통한 신규자금 등 금융지원을 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경영정상화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 대해서는 주채권은행 주도하에 적극적인 금융지원을 지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신용위험평가 직후 정상 평가된 기업이 회생절차를 신청하거나, 합리적인 이유 없이 워크아웃이 중단된 사례에 대해선 실태점검을 통해 적정성을 따질 계획이다.

이장현 기자 insid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