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 "초롱이 잘 키울 자신있다 돌려달라"

최종수정 2014.11.16 21:19 기사입력 2014.11.16 21:03

댓글쓰기

이장우/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이장우/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


[아시아경제 e뉴스팀]'장미빛 연인들' 이장우가 아이를 돌려달라고 박상원에게 애원했다.

16일 오후 방송한 MBC 주말드라마 '장미빛 연인들'(극본 김사경, 연출 윤재문)에서 박차돌(이장우 분)이 갑자기 사라진 아이 초롱이를 찾기 위해 이영국(박상원 분)과 고연화(장미희 분)의 집으로 찾아가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박차돌은 "아이를 버린 게 아니라"며 "초롱이를 다시 돌려달라"고 이영국에게 무릎을 꿇고 빌었다.

하지만 이미 정을 준 고연화는 절대로 아이를 돌려 줄 생각이 없었다. 그는 남편 이영국에게 "잠깐이라도 정을 줬다. 이 아이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이영국은 박차돌과 커피숍으로 자리를 옮겨 "아이의 가정환경 등을 고려해라. 아이의 엄마도 없지 않냐. 우리가 키우겠다"는 뜻을 전했다.
하지만 박차돌은 포기할 마음이 추호도 없었다. 그는 "선생님 말대로 엄마가 없다. 태어나자마자 엄마한테 버림 받았는데 아빠한테까지 버림받게 할 수 없다. 그렇게 죽어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차돌은 "키울 능력을 말씀하시는데 초롱이는 제 딸이고 그건 제가 책임 질 일이다. 초롱이 돌려달라"고 말하며 눈물을 보였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