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입주민 폭언에 '분신자살' 시도한 아파트 경비원, 끝내 숨져

최종수정 2014.11.07 14:31 기사입력 2014.11.07 14:31

댓글쓰기

입주민 폭언 분신 아파트 경비원 끝내 사망

입주민 폭언 분신 아파트 경비원 끝내 사망



입주민 폭언에 '분신자살 시도'한 아파트 경비원, 끝내 숨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입주민들의 언어폭력으로 스트레스를 호소하다 스스로 분신을 시도했던 50대 경비원이 결국 숨졌다.

7일 민주노총 서울일반노조에 따르면 서울 강남의 한 화상전문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오던 경비원 이모(53)씨가 결국 한 달 만에 오전 9시30분쯤 사망했다.

숨진 이씨는 지난달 7일, 자신이 근무 중인 강남의 한 아파트 단지 안에서 분신자살을 시도했다. 그동안 이씨는 주민들의 폭언과 인격모독 행위에 시달려왔으며 스트레스 때문에 그만두고 싶다는 말을 가족에게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평소 한 주민은 폭언을 하고 5층에서 떡을 던지며 먹으라고 하는 등 경비원들에게 모멸감을 준 것으로 알려지기도 해 세간에 충격을 안겼다.
분신 직후 이씨는 전신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그리고 3차 수술을 앞둔 지난 5일 갑자기 체력이 저하되는 등 상태가 악화되기 시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의 빈소는 한양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경비원 이씨의 사망에 대해 "이번 사건은 이 아파트의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 사회가 노동인권을 존중하지 않고 무시해온 결과가 낳은 비극"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경비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와 비인간적 대우가 드러난 만큼 정부 차원의 대책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씨의 분신에 주민들의 욕설이 영향을 미쳤는지 등을 놓고 수사를 계속 이어갈 방침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