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곽정은 "무논리한 마녀사냥 피해자 되지 않겠다"

최종수정 2014.11.07 10:00 기사입력 2014.11.07 10:00

댓글쓰기

칼럼니스트 곽정은 [사진=SBS 제공]

칼럼니스트 곽정은 [사진=SBS 제공]


곽정은, "장기하도 괜찮다는데…마녀사냥 피해자 안 될 것"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칼럼니스트 곽정은이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매직아이'에서 장기하에 대해 언급한 발언에 대해 "마녀사냥의 피해자가 될 생각은 없다"며 사과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6일 곽정은은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단지 성적인 욕망에 대해 발언했다는 이유로 나와 내 일을 매도하고 싶은 사람에게 조금도 사과할 생각이 없다. 잔다르크가 되고 싶은 생각도 없지만 나는 다만 나 자신을 지킬 권리가 있기 때문이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성적인 금기에 억눌려 건강하게 자신의 욕구를 분출하는 경험을 해보지 못한 사회에서 섹슈얼한 소재를 가지고 글을 쓰고 말한다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라는 것은 이미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해서 비이성적이고 무논리한 마녀사냥의 피해자가 될 생각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섹시한 남자 장기하'라고 말하면 올바른 표현이고 '침대 위가 궁금한 남자 장기하'라고 말하면 무조건 옳지 못한 표현인가? 발화의 맥락을 무시한 채 무조건 성희롱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사람들에게야말로 묻고 싶다. 앞뒤 안 가리고 한 사람의 직업적 발언을 폄하한 것이야말로 '희롱'이 아니냐고"라며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표현했다.

이어 그는 "그리고 어제 저녁 나는 그에게 연락을 해 기하 씨가 전혀 불쾌한 느낌을 받지 않았고, 다음날 공연을 초대해주었다는 이야기를 오픈해도 되겠냐고 물었다. 유명인인 그에 대해 내가 다시 이야기를 꺼내는 일은 다만 나의 일이 아니라 그의 일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그는 내가 이 글을 쓰는 것을 흔쾌히 허락했고, 그래서 이 글을 올릴 수 있었음을 밝혀둔다"고 덧붙였다.
앞서 곽정은은 지난 4일 방송된 '매직아이'에서 장기하에 대해 '이 남자는 침대에서 어떨까'라는 상상을 하게 된다"고 말해 주목을 받았다. 그는 방송 이후 해당 발언에 대해 성희롱 논란이 제기돼 도마 위에 올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