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콩 시위대, 26~27일 예정된 의견 수렴 투표 취소

최종수정 2014.10.26 22:01 기사입력 2014.10.26 2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홍콩 시위대가 정부의 제안을 수용할지를 결정하기 위해 26~27일 이틀간 실시하기로 했던 투표를 돌연 취소했다.

2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홍콩 시위대는 성명을 통해 "투표를 하기로 결정하기 전에 충분한 논의가 진행되지 못했다"면서 "이 부분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홍콩 시위대는 투표 취소 결정을 밝히며 "투표 방식과 질문 설정 등을 놓고 이견이 있어 투표를 취소하지만, 이것이 민주화 운동의 중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당초 홍콩 시위대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 홍콩 행정장관(행정수반) 선거안 결정 철회를 건의하는 것과 행정장관 후보의 시민 추천제 도입을 요구하는 것과 관련해 투표를 통해 홍콩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고자 했다.

홍콩 정부가 지난 21일 시위대와의 첫 공식 대화에서 홍콩의 민심을 담은 보고서를 중국 정부에 제출해 장기적인 정치개혁을 논의할 수 있는 틀을 구축하겠다고 제안한데 따른 것이다.
현재 홍콩에서는 민주화 시위가 5주차에 진입한 가운데 뚜렷한 해결 방안 없이 도심 곳곳을 점거하고 있는 시위대와 이에 맞서는 정부 및 친중(親中)단체의 대립이 팽팽한 상황.

홍콩 민주화 시위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투표를 앞두고 이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내는 친중단체의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전날 저녁 까우룽(九龍)반도 침사추이(尖沙咀)에 반(反) 시위대가 집결한 가운데 베티 웡(65)씨는 "행정장관 선거 방식에 동의할 수 없다는 시위대의 입장은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이러한 식으로 도로를 점거하고 시위하는 것은 옳은 일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친중단체인 '센트럴점령 반대'가 전날 부터 시작한 '시위 중단 요구' 서명 운동에는 32만1000여명이 동참했다.

이런 가운데 렁춘잉(梁振英) 홍콩 행정장관은 각계의 사퇴 요구에 대해 "사퇴할 의사가 없다"고 강경하게 맞서고 있다. 렁 장관은 사퇴 의사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기본법과 전인대의 결정에 근거해 문제를 해결해야 하며 불법적인 수단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면서 "법치로 문제를 해결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