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말로만 통일 연구" VS"연차도입,순차번역으로 속도 느리다"

최종수정 2014.10.24 10:21 기사입력 2014.10.24 10:21

댓글쓰기

심재권의원 獨통일 문서 총서발간 사업 '부실' 질타에 통일부 '읍소'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독일 통일의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기 위한 독일 통일문서 총서 발간사업이 부실하다는 국회의 지적이 나왔다.이에 대해 통일부는 "일일이 수작업으로 하고 특수언어여서 시간이 매우 많이 걸린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의 심재권 의원은 통일부가 제출한 '독일 통일문서 공유 및 총서 발간' 사업 자료를 분석한 결과, 정부가 확보한 독일 통일문서 총 74권 중 44%인 33권이 한 자도 번역을 하지 않는 등 부실한 상태라고 24일 통일부 국정감사자료를 통해 밝혔다.
심 의원에 따르면, 통일부는 독일통일 분야별 관련 자료를 이관 받아 번역해 통일준비에 활용하기 위해 2011년부터 현재까지 총 예산 20억5200만원을 들여 '독일 통일문서 공유 및 총서 발간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금까지 자료 이관에 10억5000만원, 자료 제작과 집필에 2억1000만원, 번역에 7억9200만원이 쓰였다.번역료는 2011년 3억3000만원, 2012년과 2013년 각각 1억5000만원이 지출됐고 올해는 1억6000만원이 예산으로 잡혀있다.

이를 통해 통일부는 독일 정부로부터 통일비용(견본), 과거청산, 엘리트 변동, 브란덴부르크 주정부의 재건 등 독일통일 과정에서 생산된 책 74권을 이관 받았다.

통일부는 74권 중 24%인 18권을 완역했지만 76%인 56권은 아예 번역 작업을 시작도 하지 못했거나 부분만 번역했다. 또 단 한 자도 번역하지 못한 자료는 44%인 33권이며, 일부 번역된 자료는 31%인 23권에 불과하다.
심 의원 측은 "통일부는 독일정부로부터 이관 받은 신연방주에 대한 연방정부의 책임 일람, 브란덴부르크 내적 통일을 향한 여정, 동독최고인민회의 통일준비작업 등 독일통일을 알 수 있는 자료들이 확보만 하고 번역과 자료 발간을 작업을 수행하지 않아 체계적인 통일준비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는 이관 받은 자료의 숫자와 번역 숫자는 맞다고 인정했다. 그러면서도 통일부 당국자는 "연차별로 입수되는 자료가 다른데다 순차적으로 집필과 번역작업을 진행하면서 작업 속도가 느리다"고 설명했다.
우선 자료 이관이 여간 힘들지 않다. 독일 문서고를 연구원 10명이 직접 찾아서 PDF파일로 만들어 보내기 때문에 인건비와 시간이 많이 든다는 것이다.

또 독일어가 특수언어여서 전문 번역가의 풀이 좁다보니 번역료가 비싸다.책당 평균 700쪽이나 된다.여기에 책 내용이 무엇이라는 것을 전문가가 풀어쓰는 '해제'가 붙는다. 해제와 목차,독일어 원문,번역문까지 합치면 800쪽 이상으로 두껍다.

독일 공문서 이관 계약을 체결하고 가져오는 데 1년,번역에 1년,전문가 집필에 1년 등 기본 3년이 걸린다는 게 통일부 당국자의 설명이다.올해 들여오는 문서는 연말께 오는데 내년 예산으로 내년에 번역에 들어간다고 해도 후내년에야 번역본이 나온다는 것이다. 이런 번거러운 절차 탓에 1년에 5권이상 완역을 하기는 힘들다고 한다.

한 당국자는 "독일어 번역 인력 한계,이관 절차 등이 있어 예산을 준다고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심 의원 측은 "확보된 독일통일 자료에 대한 번역 작업 예산 확보가 필요하며, 전문 번역과 연구자들의 자료 활용을 위한 통일연구원과의 협업 체제 구축 등 체계적인 보완이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말로는 통일준비에 대해 강조하고 있지만 실천적인 모습을 보일 것"을 주문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