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16회 순천만갈대축제 갈대와 남도음식의 진수 보여줘

최종수정 2014.10.20 11:08 기사입력 2014.10.19 16:52

댓글쓰기

제16회 순천만 갈대축제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순천만정원, 순천만, 시내일원에서 '순천만 갈대愛, 순천맛을 느끼다!'주제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순천만 갈대밭에 수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가을을 만끽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제16회 순천만 갈대축제가 17일부터 19일까지 사흘간 순천만정원, 순천만, 시내일원에서 '순천만 갈대愛, 순천맛을 느끼다!'주제로 열리고 있는 가운데 순천만 갈대밭에 수 많은 관광객들이 몰려들어 가을을 만끽하고 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제16회 순천만갈대축제가 자연과 생태에 남도 음식의 맛을 선보인 축제로 19일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갈대축제 기간 순천만정원과 순천만에는 20여 만명을 비롯 팔마문화제, 웃장국밥축제, 낙안민속문화축제 등 총 40여 만명이 다녀간 것으로 나타났다.
순천만정원과 순천만을 찾은 관광객들은 1박2일 갈대움집체험과 대형벽화 그리기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과 사각거리는 갈대밭길을 거닐면서 가을을 만끽했다.

특히, 이번에 처음 시도된 순천밥상 홍보관을 통해 다양한 순천의 음식들을 직접 눈으로 보고 시식하면서 순천의 맛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
촌닭숯물구이

촌닭숯물구이


또, 순천밥상 으로 선정된 한정식, 국밥, 짱뚱어탕 등 참여업소 65개 업소와 특화거리 음식인 오리구이, 꼬막정식 등 33개 업소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찾아와 준비한 식재료가 초저녁에 매진된 사례도 있었다.

이번 축제에 관광객들은 처음 시도된 순천밥상에 대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이 됐다는 평가이다.
조충훈 순천시장이 순천밥상을 살펴보고있다.

조충훈 순천시장이 순천밥상을 살펴보고있다.


또, 순천만정원 18일 열린 음식경연대회는 직접 현장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순천의 맛을 평가하는 시간을 가져 관람객들의 반응이 뜨거웠으며 매년 열렸으면 한다는 반응이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 순천만 갈대축제 브랜드에 맞게 갈대관련 프로그램 발굴과 자연과 생태, 남도의 맛, 문화가 있는 세계적인 자연 생태 축제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