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일부 DMZ생태공원 조성 대비 지뢰제거 연구 용역

최종수정 2014.10.19 07:28 기사입력 2014.10.19 07:28

댓글쓰기

박근혜대통령 13일 조속한 사업 추진 주문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박근혜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을 주문함에 따라 통일부가 생태공원 조성에 대비한 지뢰제거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통일부는 17일 공고를 통해 '환경영향 최소화를 위한 지뢰제거 방안' 용역을 공모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통일부 산하 DMZ세계평화공원기획단은 다음 달 중 용역계약을 체결하고 연구용역업체로부터 내년 2월까지 최종보고서를 제출받을 계획이다.용역금액은 3000만원이다.

연구용역업체 선정 기준은 지뢰·폭발물 탐지·제거 실적, 지뢰 관련 환경·안전 분야 용역·공사 수행 실적 등이다.

연구용역업체로 선정되면 보고서 제출까지 발생하는 모든 사안을 대외비로 취급하고 통일부 제공 자료와 정보를 외부 기관에 공개해서는 안 된다.
박근혜 대통령은 앞서 지난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통일준비위원회 2차 회의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남북한이 유엔 등 국제사회와 함께 DMZ 세계생태평화공원의 첫 삽을 뜰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안과 실천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며 조속한 사업 추진을 관계기관에 주문했다.

박 대통령은 이어 17일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아시아·유럽 정상회의(아셈·ASEM) 이틀째 일정인 자유발언 시간에 "비무장지대(DMZ)에 평화가 없다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도 없다"면서 "DMZ를 평화의 공간으로 만들어나가기 위해 DMZ 세계생태평화공원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