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DJ 정부 숨은 조력자, 재미사업가 조풍언씨 별세

최종수정 2014.10.17 10:49 기사입력 2014.10.17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김대중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재미사업가 조풍언씨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팔로스버디스 자택에서 별세했다. 향년 74세.

조씨의 지인들에 따르면 조씨는 2011년 한국에서 돌아온 뒤 건강이 좋지 않았으며 줄곧 투병생활을 해왔다.

전남 목포에서 태어난 조씨는 경기고ㆍ고려대를 졸업하고 1973년 무역회사 기흥물산을 설립했다. 미국 군수업체 ITT사에 장비납품을 하면서 무기중개업에 발을 들여놓았다.

1980년대 중반 기흥물산을 매각하고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주류 도ㆍ소매업체 운영과 투자회사 임원 등을 지내며 부를 쌓았다. 이때 벌어들인 돈으로 LA 한인타운 내 가든 스위트호텔과 캘리포니아 컨트리클럽(CCC)을 비롯해 골프장 세 곳을 인수하기도 했다.

조씨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인연은 1999년 7월 세간에 알려졌다. 그가 김 전 대통령의 일산 자택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조씨는 김 전 대통령뿐 아니라 김 전 대통령의 세 아들의 후견인으로도 주목받았다.
김 전 대통령과의 관계가 공개되면서 그는 당시 야당인 한나라당으로부터 각종 로비와 특혜 시비의 주요 인물로 거론됐다. 이른바 '조풍언 게이트'라 불렸던 2008년 대우그룹 구명 로비 사건이 대표적이다.

조씨는 이 사건에 연루돼 6개월간 실형을 살았으나 2010년 12월 대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또 2011년엔 LG그룹 방계 3세인 구본호씨와 주가조작 협의로 징역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기도 했다.

한편 고인의 유족인 부인 이덕희 여사(61)는 1970~80년대 한국의 첫 프로 테니스 선수다. 조씨의 장례는 17일 팔로스버디스 프레스트론에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