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지연-다희 "이병헌, 집 알아보라며 '성관계' 요구" vs 이병헌 "명예훼손이다"…이민정 반응은?

최종수정 2014.10.17 10:39 기사입력 2014.10.17 10:39

댓글쓰기

이병헌·김다희[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병헌·김다희[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지연-다희 "이병헌, 집 알아보라며 '성관계' 요구" vs 이병헌 "명예훼손이다"…이민정 반응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배우 이병헌(44)을 협박한 걸그룹 멤버 A(20)씨와 모델 B(24)씨의 공판이 열려 세간의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은영 부장판사 심리로 16일 열린 첫 공판에서 B씨 측은 "금품을 목적으로 접근해 계획적으로 협박한 것이 아니라 이씨와 이성 관계였다"고 말했다.

B씨의 변호인은 "이씨가 B씨에게 스킨십보다 더한 것을 요구했고, B씨가 이를 거절하자 헤어지자고 했다"며 "그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집을 사달라고 요구했다는 검찰 측 공소사실도 사실과 다르다"며 "이병헌이 성관계를 요구하는 과정에서 B씨에게 먼저 살 집을 알아보라고 말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 측은 "B씨가 이병헌의 음담패설 동영상을 연예매체인 '디스패치'에 제보하면 10억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을 해 동영상을 돈을 받고 파는 것이 불법이 아니라고 오해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앞서 A씨와 B씨는 이병헌에게 경제적 지원을 요청했다가 거절당하자 함께 술을 마시며 찍어놓은 음담패설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지난달 구속 기소됐다.

한편 이병헌의 아내인 배우 이민정은 이병헌 협박 사건 1차 공판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침묵을 지키고 있다.

이민정은 현재 CF 촬영 등 공식적인 일정을 소화하고 현재까지 친정에 머물며 일상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병헌 이지연 다희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민정 이병헌 이지연, 와 대박이다" "이민정 이병헌 이지연, 이민정 불쌍해" "이민정 이병헌 이지연, 이병헌 입장 들어볼까" "이민정 이병헌 이지연, 충격"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