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헬스케어 분야 올해의 통신사' 상 수상

최종수정 2014.10.17 09:10 기사입력 2014.10.17 09:10

댓글쓰기

16일(현지시간) 싱가폴에서 열린 '프로스트 앤 설리번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프랙티스 어워드'에서 SK텔레콤의 보커 토비아스 헬스케어 TF장(사진 왼쪽)이 '헬스케어 분야 아태지역 최고의 통신사' 상을 수상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싱가폴에서 열린 '프로스트 앤 설리번 아시아태평양 베스트 프랙티스 어워드'에서 SK텔레콤의 보커 토비아스 헬스케어 TF장(사진 왼쪽)이 '헬스케어 분야 아태지역 최고의 통신사' 상을 수상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SK텔레콤이 16일 저녁(현지시간) 싱가폴에서 개최된 '2014 프로스트&설리번 아시아 태평양 베스트 프랙티스 어워즈(BPA)'에서 '헬스케어 분야 올해의 통신사' 상을 수상했다.

세계적인 리서치 전문회사인 프로스트&설리번사가 주관하는 BPA는 2008년 이래 매년 환경, 에너지, 산업, 화학, 물류, 헬스케어, IT 등 7개 산업의 세부 분야에서 심사해 탁월한 성과를 낸 업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ICT 기술과 헬스케어 분야를 융합해 혁신적인 사업 비전을 제시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려는 노력이 높은 평가를 받아 이 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자평했다.

SK텔레콤은 헬스케어 사업을 회사의 신성장 동력으로 선정하고 의료용 체외진단기기 개발, 병의원 대상 스마트병원 (Smart Hospital) 솔루션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이를 위해 핵심 기술의 자체 R&D, 국내외 유망 벤처 기업과의 협력 및 지분 투자 등을 통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분당서울대병원과 컨소시움을 구성하고 사우디 국가방위부 소속 병원에 병원정보시스템 수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글로벌 시장 대상 건강관리 서비스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해 지난 7월 중국 심천에 SK텔레콤 헬스케어 R&D 센터와 메디컬 센터를 건립 하는 등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고 있다.

육태선 SK 텔레콤 신사업추진 단장은 "SK텔레콤은 이번 수상을 통해 ICT기술력을 융합한 헬스케어 사업의 차별적 경쟁력과 성과를 해외의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부터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기술력 및 글로벌 마케팅 역량을 헬스케어 사업에 접목하여 해외 시장에서 지속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