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헬로이방인' 강남 "사장님이 한국말 어설프게 하라고 시켰다"

최종수정 2014.10.17 06:47 기사입력 2014.10.17 06:47

댓글쓰기

헬로이방인 강남 [사진=MBC 캡처]

헬로이방인 강남 [사진=MBC 캡처]


'헬로이방인' 강남 "소속사 사장님이 어설프게 하라고 시켰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헬로 이방인'에 출연한 강남이 갑작스레 어설픈 한국어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16일 첫 방송된 MBC 예능 '헬로! 이방인'에서는 10인 10색의 다양한 매력이 드러났다.

이날 강남은 평소와는 다른 다소 어설픈 한국어 실력으로 자기소개를 했다. "소속사 사장님이 일부러 어설프게 하라고 했느냐"라는 질문에 강남은 "맞다"고 고개를 끄덕거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 강남은 헤어스타일 지적에 "머리(카락) 자를게. 알았다 그만해라. 머리 얘기 그만해라"라고 '버럭'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남은 "만날 때마다 다 얘기한다"고 재차 토로해 폭소를 안겼다.

'헬로 이방인'은 게스트하우스 주인인 배우 김광규가 다양한 국적과 매력을 가진 외국인들과 함께 생활하는 모습을 그리는 리얼 관찰 버라이어티로 지난 추석 연휴 파일럿 방송 이후 정규편성 됐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헬로이방인, 재밌다" "헬로이방인, 강남 호감" "헬로이방인, 이럴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