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 인천APG 선수촌 입촌…종합 2위 GO!

최종수정 2014.10.16 20:51 기사입력 2014.10.16 2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인천장애인아시아경기대회에 참가하는 한국 선수단이 종합 2위를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었다. 인천 남동구 구월아시아드선수촌 국기 광장에서 16일 공식 입촌식을 갖고 김락환(62) 선수단장을 필두로 선전을 다짐했다.

이들을 맞은 황연대 선수촌장은 “선수촌은 대회에 참가하는 모든 선수들이 화합과 우정을 나누는 뜻 깊은 장소가 될 것”이라며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을 유지하고 안전하게 머물도록 성심성의껏 보살피겠다. 최고의 성적을 거두길 바란다”고 했다. 이에 김 단장은 “종목을 불문하고 모든 선수가 열심히 준비했다”며 “장비 지원, 훈련 환경 조성 등 할 수 있는 모든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했다.
한국은 2010년 광저우대회에서 금메달 스물일곱 개를 따 중국, 일본에 이어 종합 3위를 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선수 327명, 임원 147명 등 474명이 금메달 50개 이상을 얻어 종합 2위에 오르려고 한다. 김 단장은 “신설된 네 종목 가운데 배드민턴, 론볼, 휠체어 댄스스포츠 등에서 강세를 보인다”며 “양궁, 육상, 보치아, 사이클, 수영, 사격, 볼링 등 전통적인 효자 종목들이 분발해준다면 충분히 목표를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23개 종목에 41개국 2300여명이 참여하는 이번 대회는 18일부터 24일까지 인천 일대에서 펼쳐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