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대전서 ‘방산선진화포럼’…국방생태계 가속화

최종수정 2018.09.11 06:02 기사입력 2014.10.16 16:22

댓글쓰기

대전시, 16일 오후 2시 국방컨벤션에서 국방기술품질원 아래 신뢰성센터 대전 설립 위해 産學硏軍 머리 맞대

방산선진화 포럼 행사 모습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대전에서 방산선진화포럼이 열리는 등 국방생태계 마련이 가속화될 전망이다.

대전시는 국방산업클러스터를 만들기 위해 16일 오후 2시 국방컨벤션에서 ‘광역연계 정보통신(IT)융합 국방생태계 조성방안’을 주제로 한 방산선진화포럼을 열었다.

대전시와 충남·북도가 공동주최하고 충남대 국방연구소와 한국방위산업학회가 주관한 포럼엔 김성찬 국회의원, 채우석 한국방위산업학회장, 임충빈 충남대 석좌교수(전 육군참모총장), 최기출 교수(전 해군참모장), 이영하 사회공헌공동체협의회 총재(전 공군참모차장), 김인우 ADD(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 정순목 대전시국방산업자문관(전 방사청 차장)과 수요처인 군 관계자, 국방관련기업 임·직원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인우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장의 ‘창조경제 추진동력 국방기술’에 대한 특별강연과 주제발표에서 장원준 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의 ‘우리나라 방위산업 현황과 발전과제에 대한 추진전략’ 등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방산선진회 포럼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김명수 국방대학교 교수가 국방신뢰성 평가 발전방안으로 무기체계 개발 및 획득 때 체계적 업무수행능력 높이기 방안을 제시했다. 임익순 육군교육사 교수는 국가품질원 신뢰성센터 대전유치의 당위성과 기대효과에 대한 공감대를 꾀하는 계기를 만들었다.
한필중 대전시 신성장산업과장은 “대전의 국방산업은 뛰어난 입지조건과 산업성장 경쟁력으로 신뢰성센터 유치 때 지역 특화프로젝트인 국방 정보통신기술(ICT)융합 기업생태계 조성사업 추진 동력을 극대화해 연관산업 유입과 유동인구증가 등 새 일자리 만들기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신뢰성센터 유치 장점으로 대전을 중심으로 국방관련 컨트롤타워와 군 수요처 집중, 주거, 교육 문화 등 우수한 정주환경, 편리한 교통과 국방기업 밀집 등을 들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국방과학연구소 등에 이미 갖춰져 있는 신뢰성장비와 연계 활용할 수 있어 효율성과 경제성이 우수한 점으로 꼽혔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