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완구 "세월호 일반인 유족 진상조사위 참여 당연"

최종수정 2014.10.17 00:41 기사입력 2014.10.16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16일 단원고 유가족 뿐 아니라 일반인 세월호 유가족의 진상조사위 활동 참여에 대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를 찾은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대책위와의 면담에서 "단원고 학생들(유가족)도 있지만 저희도 똑같이 동등하게 들어갈 수 있도록 대표님이 많이 반영해달라"는 요구에 이 같이 답했다.
이 원내대표는 "야당도 큰 이견이 없을 것으로 본다"며 배석한 김재원 원내수석부대표에게 실무 검토를 지시했다. 김 수석부대표도 "진상조사위 유가족 추천 조사위원 3명 중 일반인 희생자 유가족 측을 대변하는 분도 포함돼야 한다는 입장인데 그 점은 아직 야당과 협의한 적은 없지만 그렇게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세월호 참사 6개월을 맞은 것을 언급하며 "아직도 가슴이 먹먹하고 항상 미안한 생각"이라며 "엊그제 새정치민주연합 우윤근 원내대표를 만나 이 문제를 신속하게 속도감있게 하자고 의견접근을 봤다"고 설명했다.

일반인 유가족들은 "(세월호법 처리를) 10월말까지 하기로 합의했는데 세월호법에 모든 내용이 담겨 이번 달 안에 통과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고 "아직 10분의 실종자를 못 찾았는데 수색이 안 된 부분에 대해서도 의아한 면이 있고 안전을 최우선을 해 수색이 빨리 되게 해달라"고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