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라디오스타' 성대현, '성진우 스캔들' 때문에 사업 망해…

최종수정 2014.10.16 14:28 기사입력 2014.10.16 14:28

댓글쓰기

성대현 [사진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성대현 [사진출처=MBC '라디오스타'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라디오스타' 성대현, '성진우 스캔들' 때문에 사업 망해…"조영구, 몰래 인터뷰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성대현이 '성진우 스캔들' 때문에 포장마차 사업이 망했다고 밝혀 눈길을 끈다.
1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성대현은 "난 사업 시작이 되게 약소하다. 가진게 워낙 없었다"며 "성진우와 동업으로 포장마차 차렸었다"라며 과거 사업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이어 성대현은 "강남에서 (포장마차를) 했다. 성인 도박 오락실이 망한 자리가 권리금 없이 나와 그 곳에 터를 잡았다. 자본이 생각보다 얼마 안 들었다. 1인당 2000만원 정도 투자했다"고 말했다.

성대현은 "처음에는 정말 잘 됐다. 근데 오래 못 가게 된 이유가 성진우의 스캔들이 터졌다"며 "아무래도 카메라들이 자꾸 가게에 찾아오다 보니까 손님들이 불편해 했다. 심지어 조영구 씨는 몰래 인터뷰를 따 방송에 내보낸 적도 있다. 그때 조영구 씨 되게 싫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성대현은 "성진우 형이랑은 정말 친했다"며 "그래도 죽어가는건 살릴 수 있지만 이미 죽은건 못 살리겠더라"라고 덧붙였다.

성대현의 성진우 스캔들 발언을 접한 네티즌은 "성대현 성진우 스캔들 뭐길래" "성대현 성진우 스캔들, 조영구 대단해" "성대현 성진우 스캔들 안타깝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