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KB사태'로 고성 오간 금감원 국감

최종수정 2014.10.16 13:50 기사입력 2014.10.16 12: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16일 열린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는 'KB사태'를 놓고 금감원장과 수석부원장이 서로 다른 결정을 내린 배경에 대한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김기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임영록 전 KB금융지주 회장에 대한 징계와 관련, "금감원 검사국장이 (임영록 제재)양정 과정에서 배제됐고, 징계 수위를 제고해 달라고 이의 제기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묵살됐다"며 "수석부원장이 (검사국장을 양정 과정에서)배제시킨 이유가 뭐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대해 최 부원장은 "그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밤 11시에 62명을 제재하다보니(그렇게 됐다)"고 답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내 최대 금융기관의 회장과 행장을 중징계하는 상황에서 1시간 만에 밥먹으면서 결정한게 온당한 결정인가. 제재심 위원간 (징계 수위)사전협의 하지 않았냐"며 "그러지 않고 어떻게 중징계로 사전 통보한 걸 경징계로 하향 조정할 수 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최 부원장은 "회장과 행장 등 주요 사람들에 대해 (제재심에서)주로 논의했다"며 "나머지 사람들은 동일건에 대해 같은 책임을 졌기 때문에(시간이 별로 걸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최 부원장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수석부원장이란 분이 금감원 직원들이 몇 개월간 검사해 중징계를 사전 통보한 부분을 (경징계로)뒤집고, 그걸 다시 금감원장이 다시 이를 중징계로 올리는 혼란을 초래했다"고 몰아 부쳤다.

급기야 김 의원이 "임영록 전 회장과 강원도 출신 관련 모임을 갖는거 맞죠?"라며 임 전 회장과 최 부원장과의 사적 관계에 대해 캐묻자, 최 부원장은 "그 모임에 나가 본 적이 없다. 자동으로 누가 (명단)올려놓은지 모르겠지만, 가입한 적도 없다"고 받아 쳤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