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생수', '과즙음료' 제치고 올 음료 매출 1위

최종수정 2014.10.12 08:00 기사입력 2014.10.12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소연 기자]‘생수’가 제대로 물을 만났다. 12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올해 생수가 전체 음료 매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0년까지만 해도 전체 음료 매출의 15% 가량을 차지하며 4위권에 머무르던 ‘생수’가 지난 해 20% 가량으로 2위를 거쳐, 올 1~9월 누계 매출 기준 23.2%로 처음 1위를 차지한 것이다.
‘생수’ 매출이 늘어난 까닭은 최근 1인 가족 등 소가족 증가와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생수를 찾는 수요가 증가하고, ‘탄산수’, ‘수입 생수’ 등 프리미엄 생수를 찾는 수요가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 롯데마트의 ‘생수’ 매출은 지난 해 4.3% 신장한 데 이어, 올 1~9월의 경우 전년 동기간 대비 6.3% 증가했으며, 이중 ‘탄산수’는 75.6%, ‘수입 생수’는 두 배 가량(92.8%)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연간 6000억원 대로 추산되는 생수 시장을 놓고 생수 업체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것도 매출 신장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국내 점유율 1위인 ‘삼다수’의 경우 2012년 말 이후 ‘제주개발공사’가 대형마트에 직접 유통을 담당하고 있으며, 기존 유통을 담당했던 ‘농심’은 ‘백산수’를 신규로 출시해 M/S를 늘려가고 있다.

또 ‘롯데칠성’은 ‘아이시스8.0’을 최근 케이블 방송에 PPL(Product Placement)을 진행하고, ‘남양유업’은 ‘청정수’의 리뉴얼을 시작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에 나서겠다고 밝히는 등 생수 시장에 힘을 싣고 있는 상황이다.

반면 최근 4년간 1위를 고수하던 ‘과즙음료’의 경우 건강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며 냉장으로 유통되는 프리미엄 주스나, 과일이나 채소를 직접 갈아 먹는 ‘홈 메이드 주스’로 수요가 몰리며 올해 3위까지 추락했다.

롯데마트의 올 9월까지(1~9월) 전체 냉장 유통 주스 매출은 전년 동기간 대비 26.4% 늘었으며, 프리미엄 ‘착즙 주스(NFC, Not From Concentrate)’의 경우 이 보다 높은 42.9%의 매출 신장율을 기록했다.

또 착즙용으로 많이 쓰이는 ‘파프리카’는 10.4%, ‘브로콜리’는 20.5% 매출이 늘었고, ‘바나나’(2.6%), ‘수입포도’(7.8%), ‘그린키위’(10.9%), ‘블루베리’(461.6%) 등 과일류 매출도 증가했다.

더불어 롯데하이마트의 ‘착즙기(원액기)’ 매출도 같은 기간 60%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하언정 롯데마트 음료CMD(선임 상품기획자)는 “최근 생수 시장의 높은 성장세로 여러 업체에서 앞다퉈 신상품을 출시하며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다양하고 차별화된 생수 출시가 생수 시장을 키워나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마트는 오는 16일부터 22일까지 일주일간 전점에서 ‘네슬레 퓨어라이프 생수(2L)’를 정상가 790원에서 30% 할인된 550원에 판매한다.

김소연 기자 nicks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