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벌써부터 월동준비?…겨울상품 매출 '쑥'

최종수정 2014.10.05 08:00 기사입력 2014.10.05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이른 추석이 지나면서 유통가의 계절 흐름도 빨라지고 있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일까지 2주간 매출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한 결과 이른 추석의 영향으로 소비자들의 체감 계절도 더욱 빨라졌다고 5일 밝혔다.
롯데마트에 따르면 찜이나 탕거리 수요로 인해 날씨가 쌀쌀해지면 매출이 늘어나는 수산물의 경우 최근 2주간 전년 동기 대비 64.8% 가량 매출이 늘었다.

특히 대표 탕거리 생선인 대구의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두 배(89.1%) 가까이 늘었으며 재료로 쓰이는 채소류의 매출도 함께 늘어 미나리는 30.9%, 쑥갓은 40.5%의 매출 신장률을 기록했다.

대표 겨울 과일인 감귤의 최근 2주간 매출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0.9% 늘어났다. 아직 노지 감귤이 출하되지 않은 시점임에도 불구하고 최근 2주간 감귤의 매출은 전체 과일 매출 순위 중 포도, 바나나, 사과 다음인 4위를 차지하고 있다.
또한 계절이 바뀔 때 소비가 늘어나는 침구 및 카페트의 경우도 최근 2주간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늘어 차렵이불은 77.4%, 카페트는 20.7% 매출이 신장됐다.

더불어 타이즈는 75.0%, 부츠는 342.7% 매출이 늘어나는 등 소비자들이 겨울 상품을 작년보다 일찍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최근 2주간(9월19일~10월2일) 서울청 기준으로 평균 기온은 20.7도로, 지난해 같은 기간(전년 동요일 기준, 9월20일~10월3일) 보다 0.5도 가량 높다. 최저 기온 역시 올해는 17.0도로 지난해 16.4도보다 높지만 오히려 겨울 상품은 작년보다 더 잘 팔리는 형국이다.

이같은 현상에 대해 롯데마트는 이른 추석으로 인한 '추석 착시 효과'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소비자들이 추석을 가을의 한복판으로 생각하기 때문에 추석이 끝난 현재 시점을 겨울의 초입이라고 여긴다는 것이다.

롯데마트는 이 같은 추석 착시 효과를 감안해 지난달 15일 추석이 끝나자마자 기능성 보온 내의인 '울트라히트'의 판매를 시작했다. 이같은 판매 시작 시점은 작년에 비해 한달 반 가량 빠른 것으로 절기 상으로는 올해 추분(9월23일)보다 빠르다.

추분이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절기임을 감안하면 낮이 더 긴 데도 불구하고 매장에 겨울 상품이 등장한 셈이다.

롯데마트는 이처럼 겨울 상품이 작년보다 빠르게 인기를 끌자 이달 8일부터 15일까지 '양면 극세사+양털터치 차렵 이불(더블,180cm*210cm)'과 '스웨이드 차렵이불(더블,180cm*210cm)'을 각 3만9900원에, ''자반 고등어(2마리,550g 내외)'를 3500원에, '노르웨이 연어회(240g,1팩)'를 1만2400원에 선보인다.

변지현 롯데마트 마케팅전략팀장은 "아침, 저녁으로 쌀쌀해지면서 유통업계의 겨울 시즌이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