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故 최진실 아들 환희군 "인생 멘토는 닉 부이치치…나와 비슷"

최종수정 2014.10.10 10:12 기사입력 2014.10.10 10:12

댓글쓰기

최진실 아들 환희 [사진출처=EBS '인생수업' 캡처]

최진실 아들 환희 [사진출처=EBS '인생수업' 캡처]


故최진실·조성민 아들 환희군 "인생 멘토는 닉 부이치치…나와 비슷"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故 최진실의 아들 환희가 엄마의 죽음을 이해한다고 전했다.
9일 방송된 EBS '스페셜 프로젝트 인생수업' 2부에서 어린 나이에 부모의 죽음을 경험했던 환희, 동생의 죽음으로 생의 의미를 잃어버린 요조가 가족 품을 떠나 행복의 아이콘 닉 부이치치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제작진이 환희에게 지우고 싶은 기억이 있는지 묻자 그는 "부모님(故 최진실, 故 조성민)이나 삼촌(故 최진영)이 돌아가신 기억을 지우고 싶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환희는 "어디 아프시거나 사고가 나서 돌아가신 것 같으면 어쩔 수 없는 거지만 스스로 목숨을 끊으신 거니까…"라고 말끝을 흐렸다.
하지만 환희는 부모님의 자살을 어느 정도는 이해할 수 있다는 말을 덧붙였다.

환희는 "엄마가 참기 힘들었던 것도 조금 이해가 가기도 한다"며 "우리를 버리고 싶어서 간 것이라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환희는 자신의 인생 멘토를 행복전도사로 유명한 닉 부이치치라고 말하며 그를 만나고 싶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환희는 "꼭 물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며 "그 분은 팔다리 없이 행복하게 지내는 모습을 봤다. 제가 생각 했을 때 그 분이 팔이 없는 것과 제가 부모님이 없는 것은 같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어떻게 팔다리가 없는 힘든 상황을 극복했는지 물어보고 싶다"고 닉 부이치치를 만나고 싶은 이유를 밝혔다.

환희는 이날 촬영을 마친 뒤 셀프 영상편지를 공개해 자신에게 "10일 동안 힘든 촬영 잘하고 잘 버텨줘서 고맙다"며 "학교 가서도 친구들이랑 잘 지내고 공부도 열심히 해서 할머니한테 칭찬도 듣고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자신의 소망을 밝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