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주시, 노후공공임대·영세서민 아파트 시설 개선

최종수정 2014.10.09 10:55 기사입력 2014.10.09 10: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광주광역시는 ‘더불어 사는 광주, 더불어 행복한 시민’을 만들기 위해 노후 공공임대아파트 시설개선사업과 노후 영세서민아파트 시설개선사업을 추진한다고 9일 밝혔다.

먼저, 노후 공공임대주택 시설개선을 위해 올해는 12억400만원을 투입한다. 시는 도시공사에서 관리중인 3개단지(쌍촌시영, 금호시영3단지, 하남시영2단지) 총 3500가구 영구임대아파트단지를 대상으로 노후 정도에 따라 우선 가구를 선정하고 매년 국비를 지원받아 노후 보일러와 발코니 창호교체, 욕실내부 등을 1만7600여 건 개선했다.
이와 함께, 영세 서민들이 거주하는 노후·불량아파트의 건물·토목·부대복리 등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후 영세서민아파트 시설개선사업도 추진한다.

올해부터 2018년까지 4년간 전용면적 85㎡ 이하로 20년이 경과된 노후영세서민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총 사업비 4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단지 내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긴급한 시설 유지보수와 오폐수 관로, 하수 설비, 옥상 방수 등 노후 정도가 심한 아파트 단지를 중심으로 자치구별 수요조사 후 3~4개 단지를 선정해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주거 취약계층의 생활공간 개선 등 주거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