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부근 사장, CES·IFA 기조연설만 4회…국내 CEO 중 최다

최종수정 2014.09.22 11:27 기사입력 2014.09.22 11:27

댓글쓰기

전세계 전자업계 "삼성 미래 비전 들어보자"

[아시아경제 명진규 기자]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사장이 오는 2015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5'에서 기조연설을 맡는다. 지난 2011년에 이어 2번째다. 삼성전자 사장 중 2번에 걸쳐 CES 기조연설자로 선정된 사람은 윤 사장이 유일하다.

22일 전미가전협회(CEA)와 삼성전자에 따르면 윤 사장이 내년 1월 'CES 2015' 기조연설에서 사물인터넷, 스마트홈, 차세대 생활가전 비전 등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는 전세계 IT, 전자업계 유력 인사들을 기조연설자로 초대한다.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전 회장, 폴 제이콥스 퀄컴 회장, 존 쳄버스 시스코 회장 등이 단골 인사였다.

올해 역시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인텔 CEO와 히라이 카츠오 소니 회장, 루퍼트 슈타들러 아우디 회장, 마리샤 메이어 야후 최고경영자 등이 기조연설자로 나선 바 있다.
국내 가전업체 중 CES 기조연설자를 배출해 낸 회사는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지난 2002년 CES는 진대제 전 삼성전자 사장을 기조연설자로 선정했다. 진 전 사장은 삼성전자는 물론 한국, 더 나아가 동양인 최초로 CES 기조연설을 맡아 큰 화제가 됐다. 진 전 사장은 '디지털 자유'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이후 9년 동안 CES 기조연설자를 배출하지 못하다가 지난 2011년 윤 사장이 국내 전자업계 최고경영자(CEO) 중 두 번째로 기조연설을 맡았다. 윤 사장은 '휴먼 디지털리즘'을 주제로 강연했다.

지난 2013년에는 우남성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시스템LSI 부문 사장이 CES 기조연설자로 나서 '모바일에서의 기회'를 주제로 강연했다. 이후 2015년 1월 개최되는 'CES 2015'에서 다시 윤 사장이 기조연설자로 나선 것이다.

윤 사장은 매년 9월 독일에서 개최되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에서도 두 차례에 걸쳐 기조연설을 맡았다. CES와 IFA에서 기조연설을 한 횟수를 모두 더 하면 4번이 돼 삼성전자 CEO 중에서도 글로벌 가전 전시회에서 가장 많은 기조연설을 하게 됐다.

윤 사장이 기조연설에 나서며 IT 업계의 관심도 커지고 있다. 지난 2013년 우남성 사장은 CES 기조연설을 통해 접을 수 있는 태블릿PC, 화면이 휘어진 스마트폰 등의 실물을 공개하며 큰 찬사를 받은 바 있다.

윤 사장 역시 향후 소비자가전 시장의 비전을 제시하는 한편 가까운 미래에 등장할 제품들을 깜짝 선보일지 기대되는 대목이다.

명진규 기자 ae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