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사고] 사진으로 다시보는 아경 '위안부' 시리즈  

최종수정 2014.09.22 10:37 기사입력 2014.09.22 10: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일본군 '위안부' 실상과 피해 할머니들의 증언을 담은 본지 기획시리즈 '위안부 보고서 55'의 온라인 인터렉티브 뉴스에 포토갤러리를 추가해 선보인다. 역사의 흔적, 소녀들의 삶, 소녀들의 꿈, 예술과의 만남 등 4개 카테고리고 구성된 이 갤러리에는 지난달 11일부터 이달 12일까지 21회에 걸쳐 연재한 '위안부 보고서 55'에 미처 싣지 못한 할머니들의 그림과 사진, 위안부를 소재로 한 문화예술작품 등이 전시된다.

첫번째 섹션인 '역사의 흔적'을 통해 우리는 위안부로 끌려간 피해 여성들의 모습과 중국 위안소, 위안소 앞에 줄지어 선 일본군인 등 당시 상황을 엿볼수 있는 자료사진들을 볼 수 있다. 북한의 고(故) 박영심 할머니가 부른 배를 부여잡고 맨발로 서 있는 모습은 "도망치려고 보니 신발이 없었다. 위안소에서 신발신을 일이 없었기 때문"이라는 윤정옥 전 이화여대 영문과 교수의 전언이 사실임을 보여준다.

'소녀들의 삶'은 강일출ㆍ길원옥ㆍ김복동ㆍ김양주 할머니 등 생존해 있는 피해 할머니들의 일상을 들여다보고 이를 포착한 사진들을 한 데 모았다. 아들 이야기를 꺼내면서 가족사진에서 눈을 떼지 못하는 길원옥 할머니, '앵무새처럼 한 말 또 해야한다'며 담배를 꺼내 무는 김복동 할머니, '다 잊어뿌렸다'를 입버릇처럼 말하며 치매에 자신의 기억을 조금씩 내주고 있지만 '위안소'에서의 기억만은 잊지 못하는 김양주 할머니 등 사진 한 장 한 장에 할머니들의 희노애락이 묻어있다.

'소녀들의 꿈'은 할머니들이 직접 그린 그림을 전시한 코너다. 기자가 만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 대다수는 글을 몰랐다. 차마 입밖에 꺼내기 어려운 속내를 할머니들은 그림으로 표현했다. 고 강덕경 할머니의 '빼앗긴 순정'을 가만히 들여다보고 있으면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는 소녀의 흐느낌이 그림 밖으로 전해져 오는듯 하다. 강 할머니 이외에도 고 김순덕ㆍ고 배춘희ㆍ고 심달연ㆍ이용녀ㆍ김복동 할머니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예술과 만남' 코너는 위안부를 소재로 한 문화ㆍ예술작품들로 채웠다. 세대와 장르를 막론하고 각자의 방식으로 위안부 문제에 육박해 들어가려는 이들의 고민이 담겨 있다. 작품이 전하는 국가, 성찰, 깨달음 등의 메시지가 묵직하게 다가온다.
다시 한번 위안부 문제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계기가 될 포토갤러리는 아시아경제 홈페이지나 '위안부 보고서 55' 온라인 스토리뷰(http://story.asiae.co.kr/comfortwomen)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그중 일부를 4회에 걸쳐 지면에 싣는다. ▶관련 화보 20ㆍ21면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