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재부 주말부부 없앤다…배우자 직장도 세종으로

최종수정 2014.09.22 12:00 기사입력 2014.09.2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말부부 공무원들을 위해 세종시 이주를 희망하는 직원의 배우자를 대상으로 인사교류를 돕는다.

22일 기재부에 따르면 지난달 4급 이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세종시와 인근지역으로 이주를 희망하는 직원의 배우자를 조사한 결과 총 18명으로 파악됐다.

기재부는 수요조사 결과를 토대로 배우자의 세종시 또는 인근지역 동반이주 등 인사교류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이주 공무원의 조기정착 및 생활안정 지원, 가정친화적인 근무요건 조성을 앞장서는 차원에서 해당기관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

또 인사교류의 성과를 보아가며 추후에는 그 대상을 민간기업까지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최 부총리는 지난달 국립세종도서관에서 개최한 업무효율화 토론회에서 맞벌이 주말부부 공무원들의 사연을 청취하고 관심을 표명한 바 있다.
이 자리에 직원들은 "직장이 서로 멀리 떨어져 있어 불가피하게 주말부부를 해야 하기 때문에 육아문제 등 애로사항이 많다"며 "배우자가 혼자 육아와 가정을 돌보는데 한계가 있고, 이로 인해 가정불화가 생기고 가족 간에 소원해지는 문제가 발생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