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도 2015년도 국비 예산 4조9천억원 확보

최종수정 2014.09.18 15:53 기사입력 2014.09.18 15:53

댓글쓰기

"지역발전을 위한 인프라 확충 및 관광객 증대 기대 "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전라남도는 정부가 18일 국무회의를 거쳐 발표한 2015년도 정부예산(안)에 포함된 지역현안 국고건의 사업을 파악한 결과, 2015년 정부예산 반영률은 전년도보다 1,962억원(4.2%) 증가한 약 4조9천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 7월에 취임한 이낙연 지사가 취임전 당선자 신분때부터 국고확보를 위해 기재부 등 중앙부처 관계자 면담, 여·야 국회의원들을 만나 강력히 반영을 요청하는 한편, SOC사업 등 관련 공무원이 부처에 상주하면서 적극적인 국고예산 확보활동의 결과로 평가된다.

특히 우리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광주송정~목포간 호남고속철도 건설에 600억원 반영된 것은 지역균형발전 도모는 물론, 수도권에서 서남해안을 찾는 관광객 유치에 촉매제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그동안 국비확보가 어려웠던 하의~신의간 연도교 사업비 150억원이 반영되어 당초 계획보다 1년 빠른 2016년 완공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94년부터 안전성 문제가 제기되어 왔던 주암댐 도수터널 시설안정화 사업비가 확보됨에 따라 여수와 순천 등 동부권 70만명의 주민 식수와 여수국가산단 가동 중단에 따른 불안감을 해소하는 숙원사업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이와 더불어, 세월호 침몰사고로 인한 진도지역의 피해 확산에 따라 진도읍에서 팽목항까지 도로개설이 시급하다고 판단하고, 이날 국무회의에서「진도 포산~서망간 도로개설 사업」이 국가재정법 제38조에 따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대상 사업으로 확정되어 2015년 설계에 착수하여 2017년 공사 착공토록 추진되고, 팽목항 세월호 추념관 건립, 서망항 준설사업 들도 포함되었다.

2015년도 정부예산안에 반영된 주요 사업비는 다음과 같다.

△호남고속철도(송정~목포) 건설 600억원
△ 진도 군내~서망간 도로개설 공사 10억원
△ 신안 하의~신의간 연도교 건설 150억원
△ 차부품 고급브랜드화 연구개발 104억원
△ 튜닝산업 지원시스템 구축 44억원
△ 여수~고흥간 연륙·연도교 건설 908억원
△ 벌교~주암간 국도4차로 확장 120억원
△해조류 종합 가공단지 조성 10억원
△ 고부가 식품소재 가공지원센터 건립 45억원
△ 2015년 국제농업박람회 개최 18억원
△2016년 장흥국제통합의학박람회 개최 17억원
△ 영광~해제간 영광대교 건설 197억원
△압해~암태간 새천년대교 건설 547억원 등이다.

한편 전라남도 예산 관계자는 “정부(안)에 미반영된 보성~임성간 남해안철도, 무안국제공항 활주로 확장, 광주~완도간 고속도로 건설과 현재 예비타당성 조사중인 기능성화학소재 클러스터 구축 등은 지역발전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미래성장 동력을 위한 필수사업으로 보고, 이낙연 도지사를 비롯한 관련 공무원들이 지역 출신 주요 상임위 및 예결위 국회의원들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국회의 예산안 심의과정에서 추가 반영될 수 있도록 2015년 국고예산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해섭 기자 nogary@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