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월부터 토요일 오전 진료비 더 내야…"담배에 이어 진료비 부담"

최종수정 2014.09.18 11:01 기사입력 2014.09.18 11:01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10월부터 토요일 오전 진료비 더 내야…"담배에 이어 진료비 부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다음달부터 토요일에 동네의원에서 진료를 받으려면 오후와 마찬가지로 진찰료를 더 내야 한다.
18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환자에게 평일보다 토요일에 진료비를 더 내게 하는 '토요 전일 가산제'가 다음 달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이 같은 조치로 10월 1일부터 내년 9월 말까지는 토요일 오전에 동네의원에서 진료를 받을 경우 환자부담금이 초진기준 현재 4000원가량보다 500원 늘어난 4500원으로 오른다.

충격완화를 위해 단계적으로 시행돼 내년 10월 1일부터는 500원 더 추가된 5000원가량을 환자가 부담하게 된다.
토요 진료비 가산제는 의료계가 주5일 근무제 정착으로 인건비와 유지비가 더 많이 든다며 비용을 보전해달라는 의료계 요구를 받아들여 도입됐다.

정부는 작년 10월부터 토요일 오전 진료비도 30%더 물리기로 했으나 지난 1년간은 환자의 직접 부담으로 돌리지 않고, 건강보험공단에서 가산액 전액을 부담했다.

적용대상 의료기관은 치과의원과 한의원을 포함한 동네의원과 약국이며,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로 돌려보낸 부부 마트서 산 상추 봉지 속 '독사' 꿈틀…고향으...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