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우 "경솔했다" 반성…무슨 말 했길래?

최종수정 2014.09.16 08:43 기사입력 2014.09.16 08:43

댓글쓰기

김태우 경솔했다 사과 [사진=김태우 트위터 캡쳐]

김태우 경솔했다 사과 [사진=김태우 트위터 캡쳐]


김태우 "경솔했다" 반성, 어떤 말 했길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지오디(god)멤버 김태우가 신화 비하 발언에 대해 "경솔했다"며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지난 14일 김태우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워낙 리플이나 모니터를 안 하는 저라 일이 이렇게 커진지 이제야 인지를 했네요. 방송에서 신화와 지오디를 라이벌로 얘기하는 분위기라 재미를 위해 과격한 발언을 해버렸네요 너무 친하게 지냈던 사이라 생각해서 너무 편하게 말이 나와 버렸습니다"고 말문을 뗐다.

이어 "그런데 입장을 바꿔서 생각해보니 신화팬 분들 뿐만 아니라 신화형들까지 기분이 안 좋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어요. 아까 민우형과는 통화해서 제가 정식으로 사과했구요 신화창조 여러분께 어떻게 얘기할지 고민하다 이글을 올립니다 경솔하게 했던 제 발언에 대해서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고 정중하게 사과를 했다.

김태우는 "많이 반성했다"며 "진심을 가지고 한 말이라고는 생각 안해주셨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지난 12일 방송된 스토리온 '트루 라이브 쇼'에 출연한 김태우는 "신화 팬들에게 욕을 먹어도 난 할 말은 한다. (과거 신화는 지오디에게) 상대가 안됐다. 잠실 주경기장을 채운 팬들을 100%라고 한다면 지오디가 60%, 신화가 30%, 나머지가 10%였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김태우 경솔했다 사과에 네티즌은 "김태우 경솔했다고 인정했으니 됐다" "김태우 경솔했다, 그래도 신사네" "김태우 경솔했다, 다음부터 조심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