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터뷰]박정채 여수시의회 의장

최종수정 2014.09.12 14:47 기사입력 2014.09.12 14:4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종호]

“시민들로부터 ‘시의회 정말 일 잘 한다’는 소리 듣고 싶다”

민선 6기 전남 여수시의회가 출범하면서 새로운 소통과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그 중심에 박정채 의장이 있다. 박 의장을 만나 다양한 시민들과의 소통 창구 역할을 중심으로 한 의정 운영 계획에 대해 들어봤다.

<박정채 여수시의회 의장>

<박정채 여수시의회 의장>

▲개원 후 새로운 의회의 변화가 있다면.

- 현재까지는 집행부가 시도하는 대형 사업들이 없어 관망하는 상태다. 그러나 의회는 지역민들과 집행부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현안을 중심으로 챙기고 있다. 그 중 최근 거북선 유람선 운항과 여수해상케이블카 운항에 대한 접점을 찾기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그리고 전체 의원간담회를 통해 조선소 집단화 문제 등 대안을 제시하고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 이는 시민들과 소통하는 창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결과가 좋은 상태다.

▲개혁과 소통을 위한 노력이 긍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 개혁은 시민 중심으로 작은 것부터 차근차근 해나갈 계획이다. 시의회 홈페이지에 의사일정만 공지하고 있는데 사안마다 부의안건과 심사보고서, 수정안 등 세부처리 사항에 대해서도 공개할 예정이다. 또 시민들과 소통을 더욱 확대하기 위해 인터넷 생중계를 스마트폰 생중계로 개선할 계획이다. 특히 기관·단체들과도 상호협력 방안을 모색하고 있고 앞으로도 더욱 적극적으로 시민들에게 다가갈 방침이다.

▲초선의원들의 연구하는 모습도 눈에 띄지만 일부 의원들의 자질 문제도 지적되고 있는데.

- 초선의원들은 10명으로 정말 열심히 노력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최근 발생한 음주운전 사례가 있어 전체 의원 간담회를 통해 자정 결의를 가졌다. 앞으로 모든 의원들이 더욱 겸손한 자세로 시민들에게 다가서고 처신 또한 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믿는다. 그리고 추경예산 과정에서 빚어진 문제에 대한 내 생각은 다르다. 그 많은 예산과 사업 범위를 의원 개개인에게 질문한다면 답변을 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을 것이다. 이는 자질문제와는 다르다는 입장이다.

▲여성의원들이 많은데 이들에 대한 지원 계획이 있다면.

- 현재 5명의 여성의원들이 있다. 최근에는 연구모임을 구성 중이다. 여성의원들은 섬세하고 이해심과 공감 능력이 뛰어나다. 이 같은 좋은 점이 의정활동에 연결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남녀 의원 구별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여성의원들의 활동에 대한 기대가 큰 것 또한 사실이다.

▲시장과 대다수 의원들이 같은 당 소속이어서 견제와 감시 기능이 느슨해질 수 있다는 지적도 있는데.

- 전혀 그렇지 않다. 지방의회는 집행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곳으로 오로지 시민들을 중심으로 두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같은 당이라는 이유로 집행부 감시가 소홀해질 수는 없다. 그러지 않으면 지방의회의 순기능은 사라지고 말 것이다. 철저한 집행부 감시가 필요하다.

▲최근 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 방안의 하나로 명품 아울렛 입점이 논란거리로 등장했는데.

- 아울렛 입장은 절대 반대다. 지역 상인들의 피해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다. 박람회 사후활용방안에 대한 시민 다수의 의견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시민들이 인정할 수 있는 대안이 마련되어야 한다. 하지만 현재 시의회를 포함해 우리 지역사회의 정보가 극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다. 정부의 일방적인 사후활용방안은 시민들의 저항에 부딪힐 것이다.

▲시민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시의회 의원 전체는 언제나 시민을 위한 정책적 감시와 견제를 가장 큰 사안으로 생각하고 의정 운영을 하고 있다. 시민들로부터 시의회가 잘 하고 있다는 말을 듣고 싶다. 더욱 낮은 자세로 시민들과 소통하고 화합하는 의회, 신뢰받는 의회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김종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