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버스요금 오르나?…최대 660원 인상안 검토

최종수정 2014.09.12 12:29 기사입력 2014.09.12 12:29

댓글쓰기

직행좌석버스 운전자가 입석금지 이후 좌석이 없다는 표시를 차량 앞면에 부착하고 있다.

직행좌석버스 운전자가 입석금지 이후 좌석이 없다는 표시를 차량 앞면에 부착하고 있다.


[아시아경제(의정부)=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직행좌석버스(광역버스) 2000여대의 요금 인상을 검토하고 있다. 또 광역버스와 좌석형 및 일반형 버스도 요금 인상 대상에 포함시켰다. 이번 검토는 2011년 11월이후 3년만이다. 인상폭은 직행좌석버스의 경우 현행 2000원에서 2669원으로 최대 660원 올리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일 외부 전문기관에 의뢰, 입석금지로 논란을 빚은 직행좌석버스의 요금 인상 타당성 조사를 시작했다. 도는 오는 11월말까지 요금 인상 요인 및 인상 정도 등을 조사한다. 이번 조사는 운송업체들의 요금 인상 요구에 따른 것이다. 버스 업체들은 입석금지 이후 버스를 늘리면서 적자가 더 커졌다며 현행 2000원에서 2660원으로 660원(약 30%) 올려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도내 직행좌석버스는 155개 노선에 1919대가 운행되고 있다. 도는 지난 7월 16일 입석금지 조치 이후 394대를 추가로 늘렸다.  

도는 11월 말 결과가 나오면 내부 검토를 거쳐 버스가 진출입하는 서울ㆍ인천시와 협의할 계획이다. 통합 환승할인 문제가 걸려 있어서다. 도는 협의에 6개월 이상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도는 이후 버스정책위원회와 소비자정책심의위원회를 거쳐 요금 인상 여부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도는 이번 타당성 조사에 광역급행, 좌석형, 일반형 버스의 요금 인상 여부도 포함시켰다. 버스요금 인상에 따른 서민 가계부담이 걱정되는 대목이다.
도는 2011년 11월 이들 버스 요금을 200∼300원 올린 뒤 3년 가까이 동결하고 있다.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는 입석금지 시행 첫날 버스에 탑승해 이용객을 만나 "서비스가 향상되면 (버스)요금이 올라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