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건설, 임직원 대상 '위례 자이' 상담…내부고객 잡기 나서

최종수정 2014.09.12 10:06 기사입력 2014.09.12 10:06

댓글쓰기

11일 서울 청진동 그랑서울 GS건설 본사에 마련된 위례자이 분양 상담실에서 GS건설 임직원이 분양 상담을 받고 있다.

11일 서울 청진동 그랑서울 GS건설 본사에 마련된 위례자이 분양 상담실에서 GS건설 임직원이 분양 상담을 받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혜정 기자] GS건설 이 '위례자이'의 분양에 앞서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분양상담 서비스를 진행하며 내부고객 잡기에 나섰다.

GS건설은 11~12일 서울 청진동 그랑서울 타워1 접견실에서 임직원 전용 상담창구인 '임직원 대상 찾아가는 서비스'를 진행했다. 첫 날에만 120여건에 달하는 상담이 진행됐다. 위례자이에 관심 있는 임직원들은 이틀간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본사에 마련된 상담실에서 위례자이의 상품 정보와 투자 가치, 청약 자격 등 분양과 관련한 다양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김보인 위례자이 분양소장은 "위례자이는 최근 부동산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위례신도시에서 나오는 첫 자이 브랜드인데다 신도시 내에서도 뛰어난 입자를 갖췄다"면서 "9·1대책 발표 후 유망한 공공택지 물량이 희소성을 갖게 되면서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를 생각하는 직원들까지 문의가 빗발쳐 분양에 앞서 임직원 분양 창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9·1 부동산 대책 발표 이후 위례자이 분양사무소에 문의 전화가 2배 이상 늘어, 하루 평균 400건에 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위례자이는 위례신도시 휴먼링 내 A2-3블록에 들어선다. 전용면적 101~134㎡ 11개동, 517가구 규모다. 오는 26일 경기 성남시 복정역 인근에 견본주택이 개관된다. 문의 ☎1644-4277
박혜정 기자 park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