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명절 스트레스 男과 女…결국은 '배탈'

최종수정 2014.09.07 15:33 기사입력 2014.09.07 15:33

댓글쓰기

케이서베이, 1001명 설문조사 결과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명절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남성들은 교통체증을, 여성들은 친인척 응대와 뒷정리를 꼽았다.

이같은 스트레스로 겪은 명절 휴유증으로는 소화불량 또는 배탈이 가장 많았다.

케이서베이는 7일 1001명(남성 418명, 여성 583명)을 대상으로 명절 스트레스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를 발표했다.

남성 응답자는 119명(28.47%)이 교통체증, 85명(20.33%)이 용돈 및 선물 마련, 65명(15.55%)이 친인척 응대 및 뒷정리, 58명(13.88%)이 다른 친척에게 비교당하는 것 등을 택했다.

반면 여성 응답자는 147명(25.21%)이 친인척 응대 및 뒷정리, 102명(17.50%)이 음식장만, 99명(16.98%)이 다른 친척에게 비교 당하는 것, 93명(15.95%)이 용돈 및 선물 마련, 69명(11.84%)이 교통체증 등을 명절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통상 귀성이나 귀경을 위한 운전은 남성들이 담당하고, 명절 음식을 장만하거나 친척들을 접대하는 일은 주로 여성들이 담당한 결과다.

또한 응답자들은 이같은 스트레스로 인한 명절 증후군의 증상으로 소화불량과 배탈이 일어난다고 주로 답했다.

중복 응답을 허용한 설문에서 기혼자들은 소화불량 또는 배탈이 가장 많이 발생(96건, 15.59%)한다고 답했다. 이어 허리통증 85건(13.80%), 금전부족 84건(13.64%), 어깨통증 74건(12.01%), 두통 69건(11.20%), 몸살 60건(9.74%) 등이 명절 증후군의 증상으로 꼽혔다.

미혼자도 소화불량 또는 배탈(120건, 19.84%)이 가장 자주 발생한다고 답했다. 이어 업무 또는 학습의욕 저하 93건(15.37%), 허리통증 71건(11.74%), 금전부족 63건(10.41%), 두통 62건(10.25%), 외로움 또는 허전함 48건(7.93%)이 뽑혔다.

케이서베이 측은 "귀성 귀경 길간에 부부나 인친척끼리 교대로 운전을 하거나 뒷정리를 돕는다면 더욱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