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음식 솜씨 타박했다고'…며느리가 시어머니에게 흉기 휘둘러

최종수정 2014.09.07 11:12 기사입력 2014.09.07 11:1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장준우 기자] 추석 차례 음식을 준비하던 중 한 여성이 음식 솜씨를 타박했다는 이유로 시어머니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발생했다.

7일 오전 7시38분께 세종시 부강면 박모(87·여)씨 집에서 며느리 오모(37)씨가 박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러 박씨를 비롯해 이를 말리던 남편 임모(48)씨가 부상을 입었다.

박모씨는 뒷머리를 5㎝가량 찢기는 상처를 입었으며 임모씨도 얼굴을 두 군데 다쳤다.

경찰은 정신지체 4급 장애인인 오씨가 추석 차례 음식을 준비하던 중 시어머니 박씨가 음식 솜씨를 타박하자 격분해 이 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오씨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사법처리할 방침이다.
장준우 기자 sowha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