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서 휘발유값 비싼 곳 ‘중구’

최종수정 2014.09.02 11:38 기사입력 2014.09.02 11: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서울에서 휘발유 가격이 가장 비싼 곳은 중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소비자시민모임 석유시장감시단이 주유소의 휘발유 판매가를 분석한 결과, 중구가 ℓ당 평균 2176원으로 가장 비쌌고 강북구가 1802원으로 가장 저렴했다고 밝혔다. 평균가격은 ℓ당 1917.27원이었다.
서울에서 가장 비싸게 판매하는 주유소는 강남구의 D석유(SK에너지)로 ℓ당 2365원, 가장 저렴하게 파는 곳은 광진구의 Y주유소(알뜰)로 ℓ당 1745원이었다.

한편 감시단은 석유공사의 자료를 토대로 매일 주유소별 휘발유 가격을 비교해 홈페이지(http://www.kopw.org/main.do)에 올리고 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